'도시 경쟁력 강화' 해외 메가시티는?…그레이터 런던·그랑 파리 성공신화[메가시티 서울]③

'런던 플랜' '그랑 파리' '도쿄도' 등 활발

국민의힘이 경기 김포시 등의 서울시 편입을 당론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메가 서울' 논란이 정치권을 덮친 1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의 한 건널목에 서울특별시 편입이 좋다는 플래카드가 붙어 있다. 2023.11.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국민의힘이 경기 김포시 등의 서울시 편입을 당론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메가 서울' 논란이 정치권을 덮친 1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의 한 건널목에 서울특별시 편입이 좋다는 플래카드가 붙어 있다. 2023.11.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정치권에서 수도권 총선 전략으로 김포시 등 서울 인접 지역의 '서울 편입'하는 방안인 '서울 메가시티' 카드가 연일 화제다.

김포시뿐만 아니라 고양, 구리, 광명, 하남, 과천, 성남 등 서울 초인접 지역도 편입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지며 지난 2008년 18대 총선때의 '제2 뉴타운' 전략이라는 말도 나온다.

◇런던, 파리, 도쿄 등 선진국 '메가시티' 육성

4일 해외의 메가시티는 대표적으로 영국의 '더 그레이터 런던(The Greater London)', 프랑스의 '그랑 파리(Gran Paris)' 등이 있다.

메가시티란 인구 1000만명 이상의 거대 도시로, 외곽도시를 편입해 광역화하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는 발전 동력이 떨어지는 지방에서 추진하는 방안이지만, 오사카·파리·베이징 등 주요 도시에서도 인구 과밀화 문제와 도시 경쟁력 강화를 위해 활용하는 추세다. 특히 중심부인 대도시권을 넘어 외곽까지 교통망을 확충하고 개발효과의 시너지를 내는 것이 핵심이다.

대표적으로 '런던 플랜'의 경우 대규모의 기존 개발지역과 런던 중심부의 고밀도화, 중심부 접근성이 높은 외곽지역의 개발에 초점을 맞췄다. 2008년 730만명의 인구를 2016년까지 810만명으로 증가, 일자리 64만개 창출 등이 계획에 담겼다.

그랑파리의 경우 파리 주변 외곽지역을 순환형으로 연결하는 200㎞의 새 전철망을 구축해 72개 역을 설치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유럽에서 추진 중인 프로젝트 중 가장 큰 프로젝트였기도 하다. 대도시권 경계부를 넘어 외곽까지 개발효과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데 개발 초점을 맞춘 것이 핵심이다.

일본 도쿄도도 대표적인 메가시티다. 도쿄 배후지역을 합쳐 수도권 개념을 확대하는 등 행정구역을 광역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도쿄도의 경우 23개 특별구, 26개시 등으로 구성되며 일본 인구 30%가 넘는 1400만명에 이른다. 면적은 서울의 약 3.6배에 이른다. 오사카의 경우도 오사카를 중심으로 '간사이 광역연합'을 만들어 도쿄도와 같은 메가시티를 추진한 바 있다.

미국의 대표 메가시티인 뉴욕의 경우 'PlaNYC2030'을 계획해 추후 100만명 인구 증가를 대비해 주택공급을 늘리고, 대중교통 확충, 도시기반시설 유지·보수 및 확충, 공해를 현재 30% 수준으로 감소 등 추진과제로 정하기도 했다.

중국도 수도인 베이징, 톈진 등 인접 도시를 묶어 메가시티로 개발한다는 '징진지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독일은 '슈투트가르트 21' 프로젝트 일환으로 6개 지역을 합친 광역 연합을 만들기도 했다.

이외에도 LA권, 싱가포르권, 시카고권, 라인-루르권, 모스크바권, 리우권, 멕시코시티권, 상파울루권 등이 있다.

경기 김포의 아파트 단지. 2021.5.2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경기 김포의 아파트 단지. 2021.5.2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2030년 '1000만명' 이상 메가시티 세계 43곳으로 늘어

'초광역 메가시티'에 대한 관심은 꾸준히 있었다. 유엔의 보고서에 따르면 인구 1000만명 이상의 메가시티가 오는 2030년엔 43곳(2018년 기준 33곳)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기도 했다.

이미 우리나라도 수도권과 지방간 집값 양극화를 일부 해소할 수 있는 정책으로도 '메가시티'의 중요성이 강조됐었다. 핵심도시와 주변 생활권을 포함해 인구 1000만명 대도시 생활·경제권을 형성해 국토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방안으로, 정치권에선 부산·울산·경남과 충청권을 중심으로 논의가 이어져 왔다.

과거 서울연구원은 '메가시티 서울의 경쟁력 가오하를 위한 공간구조 진단 및 교통체계 개편전략'이라는 보고서에서 "서울 대도시권이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글로벌 경쟁우위를 지원할 수 있는 공간 구조체계, 즉 서울의 주요 거점과 주변도시간의 산업, 인구 경제적 연계성 및 이를 지원하는 교통체계에 대한 지속가능한 발전상을 구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방의 경우 지난 5월 부산연구원이 '인구위기에 대한 부울경 지역 공동의 대응' 보고서를 발표하며 인구위기 극복을 위한 '메가시티 전략 구상' 등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연구원은 부울경 통합 논의는 중단됐으나, 인구 감소에 대비해 세 시·도가 하나의 경제공동체로 서로간 인구 유입 경쟁을 지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김포뿐만 아니라 서울과 연접한 광명, 과천, 하남, 구리, 성남, 일산 등 다른 경기지역 읿 지자체도 서울 편입에 대한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서울 편입론을 먼저 꺼내든 국민의힘은 이들 지역도 원한다면 서울 편입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dyeop@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