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400㎞ 초고속철도 달린다…평택~오송 2복선화 건설사업 속도

16일 사업자 선정 예정…1공구 GS·롯데·대우 컨소시엄 3파전
시속 400km 도입 기반 마련…"초고속 열차 수출 테스트 베드 활용"

KTX 열차 모습.(뉴스1 자료사진)ⓒ News1 임세영 기자
KTX 열차 모습.(뉴스1 자료사진)ⓒ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평택~오송 2복선화 건설사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5개 공구 중 1~2공구 설계 심의가 본격, 건설사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1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국가철도공단은 지난달 평택~오송 2복선화 건설사업 입찰을 마감했다.

오송~평택 2복선화 건설사업은 기존 고속철도 46.4㎞노선에 상·하행 복선을 건설해 현재 국내 고속열차 운행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병목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3조원 규모며, 5개 공구로 나눠 공사를 진행한다.

5개 공구 가운데 먼저 1~2공구 심의가 15~16일 진행된다. 공단은 이틀 간 각 공구 설계 심의를 진행하고, 16일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나머지 3~5공구는 3월(3·5공구)과 5월(4공구)에 심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1공구는 4770억여원 규모다. 입찰에는 GS건설 컨소시엄, 롯데건설 컨소시엄,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6680억원 규모의 2공구에는 현대건설 컨소시엄과 SK에코플랜트 컨소시엄이 경쟁한다.

ⓒ 뉴스1
ⓒ 뉴스1

관련 업계는 오송~평택 2복선화 건설사업은 국내 최초로 시속 400㎞급 초고속열차 운행 기반을 마련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업은 시속 400㎞급 초고속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가능 여부를 판단할 첫 번째 신설 노선이다.

국토교통부는 평택~오송 2복선화 건설사업의 타당성 조사와 기본 계획을 마련하면서 설계 속도 400㎞ 구현을 통해 장래 철도산업 혁신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기술적 측면을 내세웠다.

이는 2021년 마련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서도 잘 나타난다. 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전국 1시간대 연결을 위해 시속 400㎞급 초고속철도 도입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며 관련 기술과 시설 개량 등을 추진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과 프랑스, 중국 등이 고속철도의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속도 기록 경쟁을 이어왔다"라면서 "경쟁국이 시속 400㎞급 이상으로 속도 향상이 시도되고 있는 실정에서 시속 400㎞급 철도 도입은 우리나라 고속철도기술을 선도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속 400㎞급 이상 도입을 고려한 시설 반영으로 국가철도 경쟁력 제고와 초고속 열차 수출을 위한 테스트 베드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 평택~오송 2복선화 건설사업은 광명~평택 2복선화 건설사업과의 연계도 중요하다. 향후 인접 선로와 원활한 열차 운행이 가능하도록 하는 설계가 사업자 선정의 또 다른 쟁점이 될 전망이다.

yagoojoa@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