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하트처럼 작은 동작이 삶속에…한 편집기자의 첫 시집

[신간] 안 봐도 비디오

박희준 시인의 첫 시집 '안 봐도 비디오'가 달아실 출판사의 69번째 시선집으로 선보였다. ⓒ 뉴스1
박희준 시인의 첫 시집 '안 봐도 비디오'가 달아실 출판사의 69번째 시선집으로 선보였다. ⓒ 뉴스1

(서울=뉴스1) 박지수 기자 = 박희준 시인의 첫 시집 '안 봐도 비디오'가 나왔다.

올해 '시와 정신'으로 등단한 시인은 첫 시집을 통해 그동안 수없이 깎고 밀고 다듬어 왔던 '비밀번호 #1234*' 등 55편의 시를 선보였다.

시인은 자신이 추구하는 시 세계를 "'손가락 하트' 같은 시'"라고 했다.

즉 "손가락 두 개가 겹쳤을 뿐인데 사랑이라는 큰 의미를 내포하는 것 처럼, 작은 동작 하나로도 독자들의 삶에 스며들고 싶은 그런 시인이 되고 싶다"는 것이다.

박희준 시인의 시집 '안 봐도 비디오'는 '달아실 출판사'의 69번째 작품이도 하다.

박 시인은 현재 강원 도민일보 편집기자로 근무하고 있다.

△박희준/달아실 출판사/1만원

buckba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