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가 통신 장비에 미치는 영향은?"…SKT, 대응 보고서 발간

'2023년 기후변화 재무공개 협의체(TCFD) 보고서' 발간

SK텔레콤이 향후 기후변화에 따른 대응 전략을 담은 '2023년 기후변화 재무공개 협의체(TCFD)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SKT 제공)
SK텔레콤이 향후 기후변화에 따른 대응 전략을 담은 '2023년 기후변화 재무공개 협의체(TCFD)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SKT 제공)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SK텔레콤(017670)이 기후변화 대응 전략을 담은 '2023년 기후변화 재무공개 협의체(TCFD)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

TCFD는 2015년 주요 20개국(G20) 요청에 의해 국제결제은행(BIS)의 금융안정위원회(FSB)가 설립한 국제 협의체다. 각국 기업의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보고서에서 기후변화가 자사에 미칠 영향을 정량적으로 분석하고 협의체 권고안의 요구사항을 반영했다.

목표로 내세운 2050년 넷제로와 RE100 이행을 전제로 전기 요금 상승과 배출권 거래제 이행에 따른 재무적인 영향을 종합 분석했다.

또 기지국·중계기를 포함한 전국의 모든 통신 장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산불·폭염·폭우(침수) 등의 리스크 요인을 2020년부터 2050년까지 1년 단위로 분석했다. 회사의 모니터링 및 긴급 대응 역량을 높이는 대응 방안도 제시했다.

SK텔레콤은 재해 발생 시 통신 네트워크의 안정을 위한 재난 복구 체계를 가동하고 있고 비상 시 통신 품질을 회복하는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에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제6차 보고서에서 반영한 '공통사회경제경로'(SSP) 시나리오를 활용해 2050년까지의 기후변화가 통신 장비에 미칠 수 있는 물리적 리스크를 평가했다.

이준호 SK텔레콤 ESG추진담당은 "기후 리스크 저감 역량을 고도화해 미래 극한 기후변화까지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ICT 기반의 다양한 친환경 기술을 접목해 고객과 파트너사가 신뢰할 수 있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g1@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