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머리 파뿌리 될 때까지…" 10주년 맞은 악뮤, 영원을 약속하다 [N리뷰]

15·16일 데뷔 10주년 콘서트 성황리에 마쳐…이틀 간 총 2만 1000명과 함께
이효리·아이유, 깜짝 게스트 출격

YG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악뮤 이찬혁과 이수현은 검은 머리 파뿌리 될 때까지 10년, 20년, 그 이상을 악카데미와 함께할 것을 약속합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데뷔 10주년을 맞은 남매 듀오 악뮤가 그동안 걸어온 길을 돌아보며 한결같이 응원해 준 팬(악카데미)들에게 '영원'을 약속했다. 악뮤의 지난 10년을 돌아보고, 성장한 현재를 보여주는 공연은 마치 한 권의 '자서전' 같았다.

악뮤는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KSPO DOME(체조경기장)에서 2024 악뮤 10주년 콘서트 '10VE'의 둘째 날 공연을 진행했다. '10VE'는 올해 초 마무리된 '악뮤토피아' 이후 5개월 만에 돌아온 콘서트이자, 데뷔 10주년을 맞아 진행된 공연으로 많은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공연은 15일과 16일 이틀 간 총 2만 1000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가족, 연인, 친구 단위로 공연장에 온 이들은 설레는 표정으로 악뮤를 기다렸다.

지난 2012년 방송된 SBS 서바이벌 오디션 '일요일이 좋다 - K팝스타 시즌2'(이하 'K팝스타 2')에서 우승하며 명성을 얻은 악뮤는 2014년 첫 번째 정규 앨범 '플레이'를 발표하고 가요계에 정식으로 데뷔했다. 악뮤는 10년 동안 평범한 일상을 캐치해 재치 있는 가사로 풀어낸 곡부터 청춘의 짙은 감성을 담은 곡까지 다양한 색을 담은 노래를 발표하며 본인들만의 음악 세계를 구축했다. 이번 공연은 악뮤가 쌓아온 내공과 이들의 성장을 확인하는 시간이었다. 이에 악뮤는 다채로운 세트리스트로 콘서트를 꽉 채웠다.

YG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 150분 동안 만난 악뮤의 '10년'

이번 공연은 약 2시간 30분 동안 진행, 앙코르곡까지 총 30개의 세트리스트가 마련됐다. 'K팝스타 2'에서 처음으로 선보여 개성을 인정받았던 '라면인건가', '크레셴도', '외국인의 고백'은 그 시절 '악동뮤지션'을 떠오르게 하며 관객들을 과거로 소환했다.

또한 악뮤 만의 경쾌한 감성를 담은 '200%'와 '다이너소어', 위트가 돋보이는 '못생긴 척'은 공연의 흥을 돋웠고, 악뮤 특유의 감성을 담은 '물 만난 물고기', '사소한 것에서'는 팬들을 감상에 젖게 했다. '오랜 날 오랜 밤', '낙하', '얼음들',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 '후라이의 꿈' 등 히트곡을 통해서 악뮤와 관객들은 깊은 교감을 나눴다.

특히 공연의 백미는 지난 3일 발매된 세 번째 미니앨범 '러브 에피소드'의 수록곡 무대였다. 악뮤는 타이틀곡 '히어로'로 완벽한 라이브를 들려줬고, '케익의 평화'에선 직접 케이크를 먹으며 무대를 하는 '파격 시도'로 모두를 즐겁게 했다. 다채로운 장르를 완벽히 소화하는 악뮤의 능력이 돋보인 150분이었다.

YG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 오케스트라·밴드→'찐 뮤배' 동원…놀라운 완성도

악뮤의 10주년 콘서트에서 또 하나 주목할 만한 부분은 음향과 연출이었다. 완벽한 음향과 색다른 무대 연출은 역대급 완성도의 무대를 탄생하게 했다.

이날 공연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밴드 세션과 오케스트라가 함께 했다. 이들은 무대 한편에 자리를 마련한 뒤, 곡에 따라 각자 맞는 악기를 연주했다. 감성적인 무대는 오케스트라가, 경쾌하고 폭발력 있는 곡은 밴드가 연주를 채워나갔다. 또한 콘서트 오프닝에서는 어린이 합창단이 '오랜 날 오랜 밤'을 불러 순식간에 공연의 몰입도를 높이기도 했다.

뮤지컬 배우들의 등장도 신선했다. 악뮤의 공연 초반에는 다수의 무대가 한 편의 뮤지컬처럼 연출됐는데, 이때 댄서들이 아닌 진짜 뮤지컬 배우들이 등장해 리얼리티를 살렸다. 덕분에 악뮤의 무대는 더 풍성해질 수 있었다. 여기에 더해 실제 무대에 언덕을 배치한 것이나, 감성적인 노래가 흘러나오는 중 무대 한가운데에서 별이 반짝이는 듯한 연출을 한 부분 역시 눈길을 사로잡았다.

가수 아이유 ⓒ News1
가수 아이유 ⓒ News1

◆ 이효리 이어 아이유까지, 선물 같은 게스트 등장

콘서트에선 악뮤의 무대뿐만 아니라 다른 볼거리도 많았다. 특히 '거물급' 게스트들의 등장이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15일에는 이효리가, 16일에는 아이유가 각각 출연했다.

악뮤와 '낙하'라는 곡으로 인연을 맺은 아이유는 가까운 동생들의 '성장'을 대견해 했다. 아이유는 "우리 친구들이 첫 콘서트를 할 때 게스트로 왔는데 시간이 흘러 벌써 10주년이 됐다"라며 "이렇게 체조경기장을 꽉 채운 악뮤를 보니 마음이 내 식구가 잘된 것 같고 막…너무 대단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너의 의미'와 '블루밍'을 부르며 관객들과 호흡했다.

무대를 본 악뮤 역시 두 사람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특히 이수현은 "어릴 때 TV에서 (선배님들을) 보면서 '나도 저 언니들처럼 무대에서 노래하면 얼마나 행복할까' 했는데, 나의 슈퍼스타들이 와서 축하해주고 무대도 해줘서 '꿈인가, 이게 무슨 말도 안 되는 일이지' 싶었다"라고 했다. 이에 이찬혁은 "이 자리를 빌려서 다시 한번 감사하다"라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YG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 뒤돌아본 10년, 앞으로의 영원

'10VE'에서 악뮤는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으며, 앞으로 계속해서 팬들과 함께할 것을 알렸다.

이찬혁과 이수현은 'K팝스타 2' 때 발표했던 곡을 부르면서 당시를 떠오르게 하는 의상을 입었다. 이수현은 "그때를 떠올리기 위해 이런 옷을 입었는데 감회가 색다르다"라고 했다. 이어 현재의 이수현으로 돌아와서는 "10년 후에 우리가 체조경기장에서 이렇게 노래를 하고 있다니… 믿어지지 않는다"라고 해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더불어 이수현은 공연 중간 영상을 통해 10주년을 맞은 소감을 전했다. 그는 "지난 10년 동안 나는 한순간도 빠짐없이 예쁘고 소중했다, 어둡다고 생각했던 순간도 전혀 그렇지 않았고 반짝였는데 '왜 그땐 알지 못했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고 했다. 이어 "내 가족들과 친구들, 팬들에게 나라는 존재와 목소리가 자랑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편안하게 노래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또한 악뮤와 악카데미가 만나는 자리에 등장한 주례는 "악뮤 이찬혁과 이수현은 검은 머리 파뿌리 될 때까지 10년, 20년, 그 이상을 악카데미와 함께할 것을 약속합니다, 이 아름다운 서약이 원만하게 이뤄졌음을 엄숙히 선사합니다"라고 해 앞으로도 악뮤의 음악 여정은 계속해서 이어질 것임을 알렸다.

이후 악뮤는 히트곡 퍼레이드로 마지막까지 '귀호강'을 선사하며 공연을 즐겁게 마쳤다.

breeze52@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