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박지윤 "출장 가면 애들 불쌍하다고…시리고 아팠다"

방송인 박지윤 ⓒ News1
방송인 박지윤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워킹맘이자 싱글맘의 고충을 토로했다.

23일 박지윤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본인의 출장 기간 친정 식구들과 시간을 보내고 있는 자녀의 사진을 올리고 이와 함께 장문의 글을 남겼다.

박지윤은 "할머니, 할아버지, 이모 총출동에 온 마을이 아이 키운다는 거 공감하고 … 돌쟁이 아가도 유치원생도 아니어서 길지 않은 시간은 자기들끼리도 제법 잘 지내지만, 자주 만날 수 없는 외가 식구들과 진하게 따뜻하게 보냈을 시간들에 코끝이 찡하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항상 출장길에 오르면 '아이는 누가 보냐?', '애들이 불쌍하다'는…유독 엄마에게만 짐 지워지는 이야기들을 적지 않게 들어온 나로서는 해야 할 일을 하면서도 늘 가슴 한구석이 무겁고 시리고 아팠다"라고 그간 악플에 시달린 심정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해 못 할 다른 사람들의 사고를 탓하고만 있을 수 없는 게 현실이니까, 주어진 현실 안에서 난 최선을 다하며 아등바등 살아왔고 내가 도움받은 만큼 또 베풀고 살아야지 다짐하는 출장 마지막 날"이라며 "또또도 다인이도 이안이도 다 보고 싶다"라고 해 가족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박지윤은 KBS 아나운서 30기 입사 동기인 최동석과 지난 2009년 결혼하고 1남 1녀를 뒀지만, 결혼 14년 만인 지난해 10월 이혼 소식을 전했다.

breeze52@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