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전미선 3주기…"아름다운 배우, 잊지 않겠습니다"

배우 전미선 ⓒ 사진=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전미선 ⓒ 사진=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고(故) 배우 전미선이 세상을 떠난 지 3년이 흘렀다.

전미선은 지난 2019년 6월29일 전북 전주시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전미선은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을 위해 전주에 머무르고 있었던 상황이었다. 당시 매니저의 신고로 119 구급대가 출동했으나, 이미 숨을 거뒀다.

고인의 사망 이후 그가 생전 우울증 치료를 받아왔다는 사실도 당시 소속사를 통해 전해졌다. 특히 고인은 사망 나흘 전 영화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밝은 모습을 보여줬던 만큼,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주변 동료 배우들과 대중들의 충격은 컸다.

이에 당시 '나랏말싸미' 측은 엔딩 크레디트 마지막에 '아름다운 배우, 고 전미선님을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자막을 띄워 그를 추모하기도 했다.

고인은 1970년생으로 세상을 떠날 당시 49세였다. 그는 1986년 베스트극장 '산타클로스는 있는가'로 데뷔한 후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살인의 추억' '마더' 등 대표작을 남겼다.

또한 드라마 '토지' '전원일기' '태조 왕건' '인어아가씨' '야인시대' '황진이' '오작교 형제들' '해를 품은 달' '파수꾼' '구르미 그린 달빛' 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유작은 영화 '나랏말싸미'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hneunjae95@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