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옆 다 잘생겨, 넌 안돼…너 잘되면 장 지질게" 이이경, 감독 막말 폭로

(유튜브 '일일칠 - 117')
(유튜브 '일일칠 - 117')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배우 이이경이 신인 시절 여러 감독에게 들었던 막말을 회상했다.

최근 유튜브 '일일칠 - 117'에 공개된 웹예능 '영케이의 K생존기 EP.5'에서는 이이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영케이가 "신인 때 서러웠던 적 있냐"고 묻자, 이이경은 "말하면 끝도 없다. 우리 같은 인상이 잘 풀려서 친근감 있는 거지"라며 외모 때문에 받은 설움을 풀었다.

이이경은 "신인 때는 '눈 찢어졌다', '싸가지가 없다' 이런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난 그냥 가만히 있는데 '표정이 왜 그래?' '싸가지없게 생겼다' 하더라. 지금은 잘 풀려서 사막여우상이라고 해주지 옛날엔 그런 말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무쌍꺼풀인 영케이도 "어렸을 때 나도 진짜 (그런 말) 많이 들었다. (그래서) 많이 웃고 다녔다"며 공감했다.

(유튜브 '일일칠 - 117')
(유튜브 '일일칠 - 117')

이어 이이경은 "어떤 감독님은 5명씩 조 짜서 오디션 볼 때 나보고 '너 좌우로 봐 봐, 어때? 잘생겼지? 넌 안 돼' 이러더라"며 다른 사람들 앞에서 받은 외모 지적을 떠올렸다.

이이경은 또 다른 오디션 자리에서 들었던 빈정거림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어떤 감독님은 '너 쓰면 드라마 잘 된다며?' 하더라. 그때 작은 역이었지만 내가 '태양의 후예' '별에서 온 그대' 이런 드라마에 출연했을 때다. 그래서 내가 '운이 좋게 작품이 잘 된 것 같습니다' 하니까 '너 써야 잘 되는 거냐? 네가 우리 작품 위해서 기도해 주면 안 되냐? 꼭 너 써야 해? 우리가 너 안 써도 네가 기도만 해줘 봐' 하더라. 그때 그 어떤 대사 하나도 읊어보지 못했는데 그렇게만 말하고 보내더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이경이 "네가 잘되면 장 지지겠다고 하는 감독도 있었다"고 하자, 영케이는 "여럿 지지셨겠네"라며 통쾌해했다.

syk13@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