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9세 늦둥이 아빠' 김용건, 성호르몬 수치에 의사도 감탄…정자왕 타이틀까지?

20일 채널A '아빠는 꽃중년' 방송

사진=채널A
사진=채널A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아빠는 꽃중년' 김용건, 김구라, 신성우, 안재욱, 김원준이 단체 건강검진에 나서, 자존심을 건 성기능, 탈모, 생체 나이 '최강자'를 가린다. 특히 이날 김용건은 폐활량부터 골격근까지 실제 나이보다 훨씬 젊다는 평을 받았으며, 뛰어난 성호르몬 수치에 의사까지 감탄한다.

20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빠는 꽃중년' 9회에서는 '나이 총합 298세'인 '꽃대디 5인방'이 "자식들이 장성할 때까지 건강해야 한다"라는 다짐 아래, 한자리에 모여 건강검진을 받는다.

이른 아침, 공복 상태로 병원에 하나둘 모인 이들은 가장 먼저 전문의와 문진을 진행한다. 여기서 안재욱은 "40대 중반부터 성기능 감퇴가 온 게 아닌가…"라는 말을 꺼내 모두를 놀라게 한다. 반면 김구라는 "사실 이런 이야기를 숨길 필요가 없다"라며 안재욱의 편을 든다. 다행히 안재욱은 "예전보다 관심도가 덜한 것뿐, 기능에는 전혀 문제없다"고 강조해 웃음을 안긴다.

5명의 아빠는 채혈과 신체 계측, 피부, 두피 검진 등을 받는다. 그런데 이들 대부분에게서 오십견은 물론 갱년기, 경도인지장애 증상이 있다는 소견이 나오자 분위기가 착 가라앉는다. 위기감 속, 가장 큰 반전은 올해 세는 나이로 79세인 김용건이 폐활량, 두피, 피부, 골격근 등에서 실제 나이보다 훨씬 젊다는 결과를 받은 것. 특히 김용건은 성호르몬 검사 결과에서도 놀라운 수치를 기록해 담당 의사마저 감탄을 터뜨린다. 과연 김용건이 '정자왕' 타이틀까지도 거머쥘 수 있을지 높은 관심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이날 '두 아들 아빠' 신성우와 '두 딸 아빠' 김원준은 성호르몬 검사 결과를 기다리다가 '셋째'에 대한 이야기도 언급한다. 예은, 예진이의 아빠인 김원준은 "아들에 대한 생각이 하나도 없었는데, (신성우의 둘째 아들) 환준이를 보니까 아들을 낳고 싶었다"라고 셋째 욕심을 드러내고, 이에 태오, 환준이의 아빠인 신성우는 "우리 부부도 '셋째가 딸이라는 보장이 있으면 낳겠다'는 의지가 있다"라고 호응한다.

마지막으로 5명은 성호르몬 수치 1위인 '정자왕'을 비롯해, 피부 나이 1위, 생체 나이 1위를 발표하는 시간을 갖는데, 그중 남자의 자존심인 성호르몬 수치 순위 발표가 닥치자 모두가 긴장감을 드러낸다. 특히 이 순위에서 하위권으로 호명된 몇몇은 뒤숭숭한 주사 맞기를 자처하며 주사실로 향한다고 하는데, 이들이 맞게 될 '뒤숭숭 주사'의 정체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모인다.

한편 '아빠는 꽃중년'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한다.

ahneunjae95@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