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안락사 경고 들은 견주 울고 있는데…강형욱은 노래 부르더라"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이경규와 강형욱이 거침없는 절친의 티키타카를 주고받았다.

15일 이경규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예능대부 갓경규' EP.17에는 강형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강형욱은 처음부터 "형님 유튜브도 하셨냐. 옛날에 유튜브 하는 사람들 욕했지 않나"라고 말해 이경규는 머쓱한 웃음을 지었다.

이경규는 '개는 훌륭하다'의 캐스팅 비화를 밝히며 자신이 직접 강형욱을 설득했다고 말했다.

그는 "비하인드 스토리인데 다른 방송국에서 강형욱에게 강아지 프로를 하자고 섭외가 많이 갔었다"며 "그때 나도 강아지 프로 함께하자고 제의했다. 다른 데 가시면 한 1년 하실 거고, 저랑 같이 하면 최소 5년은 한다고"라고 말했다.

그러자 강형욱은 "근데 그게 처음 만나서 할 말인가? 다른 데 가면 망할 거다, 나랑 해야 오래 한다고 하는 거잖냐. (이경규에게) 약간 심리적 지배를 받았다. 내가 다른 데 가면 잘 될 것도 막을 것 같았다"며 웃었다.

이를 들은 이경규도 강형욱의 이상한 점(?)을 폭로했다. 이경규는 "촬영하다 깜짝 놀란 적이 있다"며 "강형욱이 입질이 심한 진돗개를 키우는 아주머니에게 '이런 식으로 키우면 안락사 해야 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그 아주머니가 개를 붙잡고 울었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그 상황에서 누가 복도에서 노래를 부르더라. 그게 강형욱이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정찬민이 "사이코다. 너무 무서운데?"라고 하자, 강형욱은 다음 훈련을 위해 컨디션을 조절하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강형욱은 "정확하게 '한국에 있으니까 안락사 안 당한 거지, 미국에 살았으면 얘는 진작에 안락사 당했다'고 말했다. 그러고 저는 컨디션을 조절해야 하지 않나. 밖에 나가서 컨디션을 조절하고 있었는데 형님(이경규)은 그게 이상하게 들렸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곧 "생각해 보니까 나도 이상하게 느껴진다. 그런 말 하고 나서 입술이라도 깨물고 있을 걸. 왜 내가 노래를 부르고 있었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yk13@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