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장나라·채정안·김남희 "즐겁고 유쾌한 촬영"…'패밀리' 종영 소감

'패밀리' 사진 제공=tvN '패밀리'
'패밀리' 사진 제공=tvN '패밀리'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장혁 장나라 채정안 김남희가 '패밀리' 종영을 앞두고 시청자들에 감사 인사를 했다.

tvN 월화드라마 '패밀리'(극본 정유선/연출 장정도 이정묵) 측은 주연 배우 장혁 장나라 채정안 김남희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쭈구리' 남편과 국정원 블랙 요원을 오가는 권도훈 역을 맡은 장혁은 "촬영을 시작한 게 어제 같은데 벌써 촬영이 끝나고 최종화 만이 남았다, 매번 작품을 하면서 시작점과 끝 지점의 마음은 달라지는 거 같다"라고 아쉬운 마음을 나타냈다.

이어 "뭔가를 시작하는 설렘과 시간, 경험이 쌓이면서 조금씩 성장하고 보완되어가는 과정을 통해 큰 의미가 남는 듯 하다"라며 "'패밀리'는 가족극과 첩보 액션의 경계 속에 감정을 밸런스 있게 타기 위해 부단히 애썼던 작품이었고 그만큼 의미 있던 시간이었다, 함께 한 '패밀'리 팀의 모든 분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 9개월 남짓이었다, 고생하셨고 감사했습니다"라며 진중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평범한 서열 1위 주부인 줄 알았지만 과거 킬러였다는 대 반전을 지닌 강유라 역으로 분했던 장나라는 "즐겁고 유쾌한 촬영이었다, 다른 두 장르를 섞는다는 것이 매우 흥미롭기도 했지만 어렵기도 했고 재미있기도 했다"라고 전하며 "촬영기간 내내 서로에게 큰 힘이 되어준 '패밀리' 팀과 시청자분들이 항상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카리스마 넘치는 국정원 공작원이자 능청스러운 오부장인 오천련 역의 채정안은 "뜨거운 여름부터 겨울까지 함께 했던 오천련을 떠나 보내려니 시원섭섭하다"라며 "즐거운 기억과 고생했던 기억이 뚜렷하게 스쳐 지나가는 치열한 시간들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긴 시간 함께 노력했던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께도 감사드리며 지금까지 '패밀리'를 시청해 주시고 애정해 주셨던 시청자 여러분께도 감사하다"라며 인사했다.

극 중반부에 등장해 히든카드로 활약한 조태구 역의 김남희는 "즐겁고 따뜻한 가족애와 멋진 액션을 잘 보여드리고자 노력했다, 시청자분들의 마음에 좋은 드라마로 남았길 바란다"라고 바랐다. 그러면서 "마지막까지 저희 '패밀리'를 즐겁게 시청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tvN 드라마와 저 김남희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에 더해 "무더운 여름을 함께 맞이할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 건강 잘 챙기시고 웃을 일, 좋은 일 가득하기를 바라겠다"라고 했다.

한편 '패밀리'는 23일 오후 8시40분부터 방영되는 12회를 끝으로 종영된다.

ahneunjae95@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