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X카이, 강호동 휘어잡는 예능 동생들(종합)

'아는 형님' 4일 방송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이승기와 카이가 강호동을 휘어잡는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4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가수 이승기와 그룹 엑소 카이가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제작진이 이승기, 카이를 섭외한 게 아니라 이승기가 자신을 보고 싶어서 자진해서 온 거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승기는 그건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김희철은 강호동과 이승기가 불편한 사이라고 음해했다. 이수근은 "이승기 프로그램에 왜 강호동이 없는지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강호동은 이승기에게 "진짜 나 없이 살 수 있냐"고 물었고 이승기는 "더 잘 살고 있는 것 같다"고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승기, 카이는 김희철의 친구로 왔다고 밝혔다. 강호동은 이승기의 친구가 자신과 이수근이 아니라는 사실에 놀랐다. 김희철은 "김희철과 같이 고정으로 긴 시간 프로그램을 한 건 처음인데 정말 새로운 친구를 찾았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김희철과 이승기, 카이가 자기 없이 예능을 한다는 사실에 놀랐다. 이승기는 "강호동이 가야 한다고 했는데 거절당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서장훈은 "출연료 10억 원을 어떻게 주느냐"고 농담했고, 강호동은 "부르기는 그렇게 부른다. 도통 성사가 안 된다"고 받아쳤다.

이승기는 '싱어게인 시즌2'에 대해 얘기했다. 김희철은 시즌2도 잘 될 것 같냐고 물었다. 이승기는 시즌1이 잘돼서 수준이 좀 더 올라갔다고 말했다. 그러자 시즌1은 수준이 낮았다는 거냐며 음해가 시작됐다. 이승기는 "심사의 수준이 올라갔다"라고 해명을 하다가 그냥 "시원하게 올라갔다"고 농담했다.

민경훈은 이승기의 출연료에도 관심을 가졌다. 이승기는 "난 내 출연료를 모른다"고 밝혀 이상민에게 충격을 줬다. 카이는 러닝 개런티를 받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강호동은 "JTBC 지분을 받은 거냐"고 추궁했다. 카이는 "어쩐지 이승기가 나에게 연락 와서 되게 좋은 의자를 가져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집 인테리어를 하면서 의자를 샀는데 카이가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다. 예능 촬영하고 너무 예뻐서 선물로 그냥 주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이승기는 예능 하는 후배들에게 강호동이 해준 얘기를 많이 한다고 말했다. 강호동의 예능 원칙 1조는 '모자 쓰지 말 것'이었다. 이를 들은 김희철은 바로 모자를 벗었다. 그런데 강호동도 모자를 쓰고 있었다. 강호동은 한숨을 쉬면서 모자를 벗었다. '시청자가 나의 힘듦을 모르게 하라' '방송 시간에 내 에너지를 맞춰라' 등도 있었다. 이를 들은 이수근은 "예전엔 휴대전화도 가지고 오면 안 되고, 비 올 때 우산도 쓰지 말라고 했다. 요즘은 비 오면 아예 안 나온다. 가끔 전화벨이 울릴 때도 있다"고 폭로했다. 김희철은 강호동의 주머니에서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강호동은 "방송반과 연락해야 할 일이 있다"며 변명했다.

aaa3077@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