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현희 "쇼윈도 부부였다…이혼 후 악플·루머 시달려 너무 힘들었다"

'내 사랑 투유' 19일 방송 출연…"전 남편 잘 살길 바라" 행복 빌어

TV조선 '홍서범 조갑경의 내 사랑 투유'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TV조선 '홍서범 조갑경의 내 사랑 투유'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노현희가 이혼 후 악플과 루머에 시달리며 힘든 시간을 겪었다고 말했다.

19일 오전 방송된 TV조선 '홍서범 조갑경의 내 사랑 투유'에는 배우 겸 가수인 노현희가 출연해 자신의 인생사를 풀어놨다.

본인 인생의 희로애락에 대해 이야기하던 노현희는 "악플의 시작이 이혼이지 않았냐"는 MC들의 질문에 자신의 이혼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노현희는 "내가 줏대가 없다고 해야 하나, 그런 스타일이고 주변에서 부추기다 보니 (결혼을) 하게 됐다"며 "어머니도 (전 남편을) 마음에 들어하셔서 결혼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쇼윈도 부부라고 있지 않나, 그거였다"며 "결혼을 하면서 서서히 (이별이 올 수도 있다는) 마음의 준비를 했다"고 털어놨다.

힘들 때 자신의 마음을 알아준 건 아버지라고. 노현희는 "아버지가 미국에 계셔서 10년에 한 번씩 뵙는데 결혼이 쉽지 않다고 했더니 알아차리시고 물어보시더라, 처음으로 내 속마음을 고백했다"며 "이후 아버지께서 아나운서실에 '내 딸과 헤어져야 하는 이유'라는 글을 보냈고, 바로 정리가 됐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혼 후 노현희는 악플에 시달렸다. 그는 "처음엔 나만 욕을 먹으니 너무 힘들었다"며 "당시 있지도 않은 루머가 일파만파 퍼지면서 세상에 있는 욕은 다 먹었다, 정말 살기 싫어서 수면제를 먹기도 하고 대인기피증도 생겼다"며 힘들었던 과거를 이야기했다.

그러면서도 노현희는 전 남편이 잘 살길 바란다며 그의 행복을 빌었다.

한편 노현희는 지난 2002년 MBC 아나운서 출신 신동진과 결혼했다 2008년 이혼했다.

breeze52@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