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일본, 시리아 잡고 2차 예선 전승…북한, 미얀마 꺾으면 3차 예선 오른다

조 2위 노렸던 시리아 상대로 5-0 대승
북한, 오후 10시 미얀마와 최종전 펼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4-06-11 21:07 송고
일본 축구대표팀이 시리아를 꺾고 완승을 거뒀다. © AFP=뉴스1
일본 축구대표팀이 시리아를 꺾고 완승을 거뒀다. © AFP=뉴스1

일본이 시리아를 완파하고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전승을 거뒀다. 조 2위를 노렸던 시리아가 대패하면서 북한의 3차 예선 진출 가능성이 커졌다.

일본은 11일 히로시마의 에디온 피스 윙 히로시마에서 열린 월드컵 2차 예선 조별리그 B조 6차전 시리아와의 경기에서 5-0으로 크게 이겼다.
일본은 조별리그 6경기에서 6전 전승, 24득점 무실점의 완벽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반면 2위를 노렸던 시리아는 2승1무4패(승점 7)를 기록, 3위 북한(승점 6·2승3패)에 쫓기게 됐다. 북한은 이날 오후 10시 제3지역인 라오스에서 열리는 약체 미얀마와의 경기에서 승리하면 3차 예선에 진출하게 된다.

미얀마는 1무4패(승점 1)로 조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미얀마 원정에서도 6-1 대승을 거둔 바 있다.
지난 3월 26일 일본과의 홈경기를 앞두고 갑작스러운 입국 거부로 0-3 몰수패를 떠안았던 북한은 기사회생 기회를 잡았다.

북한은 지난 6일 라오스에서 펼쳐진 시리아와의 맞대결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정일관의 결승 골로 1-0으로 승리했다.

구보 다케후사, 미나미노 다쿠미 등 최정예 멤버를 출전시킨 일본은 일찌감치 골 폭죽을 터트리며 승기를 잡았다.

전반 13분 만에 우에다 아야세가 선제골을 넣었고, 6분 뒤 도안 리쓰의 추가 득점이 나왔다.

전반 21분에는 박스 안에서 시리아 테어 크로우마의 자책골까지 더해지며 3-0으로 달아났다.

전반을 3골 차로 앞선 일본은 후반 28분 소마 유키의 페널티킥 골이 터지며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계속 공세를 이어간 일본은 후반 40분 미나미노가 5번째 골을 넣으며 안방서 완승을 거뒀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