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울시, 北 오물풍선 피해 실비로 보상한다…서울 신고 총 105건

서울시, 자체 예비비 활용해 실비 보상…민방위담당관에 신고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2024-06-11 15:35 송고 | 2024-06-11 17:38 최종수정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의 한 상가 옥상에서 북한이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대남 오물 풍선이 발견됐다. (용산소방서 제공) 2024.6.10/뉴스1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의 한 상가 옥상에서 북한이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대남 오물 풍선이 발견됐다. (용산소방서 제공) 2024.6.10/뉴스1

서울시는 북한 오물풍선으로 인해 발생한 시민의 피해 보상을 위해 피해 신고를 받는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피해 내용 확인 후 서울시 자체 예비비로 실비 보상할 예정이다.

정부는 북한 오물풍선 살포로 인한 피해를 폭넓게 지원하기 위해 법령 개정을 검토 중이다. 하지만 시는 피해에 대한 즉각적인 보상 및 피해 우려에 따른 시민 불안 해소를 위해 행정안전부의 협조 요청을 적극적으로 검토, 보상 계획을 선제적으로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
시는 차량·주택 파손 등에 대한 원상복구 또는 치료 비용 등을 지원한다. 피해 입은 시민은 서울시 민방위담당관으로 전화 접수 후 피해 사실 확인을 위한 현장 사진, 수리 비용 증빙을 위한 영수증 등을 제출하면 된다.

시는 신고 접수 후 피해 사실 확인, 수리비 등의 적정성 등 확인 절차를 거쳐 최종 보상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 살포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비상대응반을 가동해 수거에 나서고 있다. 9~11일 서울에 접수된 북한의 4차 오물풍선 관련 신고를 총 105건으로, 이 가운데 시민 피해 사례는 테라스 천장 유리 파손 등 6건이다. 
류대창 서울시 민방위담당관은 "앞으로도 추가적인 오물풍선 살포 등에 따른 피해가 발생할 경우, 즉시 신고해 주시길 바라며 접수해 주시는 피해 사례도 빠르게 보상해 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ung907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