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인천 교회 사망 여고생 DNA 분석…경찰 "성범죄 가능성 낮아"

최종 부검 결과, 사인은 '폐색전증'

(인천=뉴스1) 박소영 기자 | 2024-06-11 13:52 송고
당시 A 양이 머물렀던 교회 공간. A 양은 지난 5월 15일 오후 8시쯤 인천시 남동구 소재 교회 내에 방에서 호흡곤란 증상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2024.5.17 © News1 박소영 기자
당시 A 양이 머물렀던 교회 공간. A 양은 지난 5월 15일 오후 8시쯤 인천시 남동구 소재 교회 내에 방에서 호흡곤란 증상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2024.5.17 © News1 박소영 기자

인천 교회에서 멍투성이로 발견돼 숨진 여고생이 성범죄를 당했을 가능성은 낮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견이 나왔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계는 국과수로 부터 '성폭력 증거 채취 응급키트를 이용해 숨진 A 양(17)의 몸에서 채취한 DNA 정보 분석 결과 타인의 DNA는 나오지 않았다'는 내용을 전달받았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또 'A 양이 폐색전증으로 사망에 이르렀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내용의 최종 부검 결과 보고서를 받았다. 폐색전증은 혈전(피딱지)이 폐로 이어지는 혈관을 막는 증상이다. 

경찰은 애초 A 양이 숨진 이유가 명확하지 않았기 때문에 '학대'와 '성범죄'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소견을 보면 성범죄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된다"며 "이 사건에 관련된 추가 입건자는 없으며 경찰 단계의 수사는 종결 됐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A 양과 함께 지내던 교인 B 씨(55·여)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같은 혐의를 받는 교회 설립자 딸이자 합창단장 C 씨(52·여)와 교인 D 씨(41·여)는 지난 3일 검찰에 송치됐다.

이들은 올해 3월부터 지난달 15일까지 인천 한 교회에서 함께 생활하던 A 양을 온몸에 멍이 들 정도로 학대해 결국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양은 지난달 15일 오후 8시쯤 인천 남동구의 한 교회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4시간 만인 지난달 16일 오전 0시 20분쯤 숨졌다.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A 양은 온몸에 멍이 든 상태였고, 두 손목엔 보호대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양은 대전 소재 대안학교를 다니고 있었고, 지난 3월 2일부터 '미인정 결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학교는 A 양이 숨진 교회의 목사가 설립자인 종교단체 소유다.


imsoyou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