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러시아, 우크라 전쟁에 女수감자까지 동원…"저격수·통신병으로"

사면과 월 2000달러 급여 제공…러시아 내 여성 수감자 총 3만 명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24-06-11 11:13 송고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여했던 러시아 병사들. © AFP=뉴스1 © News1 권진영기자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여했던 러시아 병사들. © AFP=뉴스1 © News1 권진영기자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가 여성 수감자까지 동원하며 병력 충원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뉴욕타임스(NYT)는 10일(현지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 외곽 교도소의 전직 수감자들을 통해 러시아가 지난달 말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시키기 위해 일부 여성 수감자들을 석방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러시아는 남성 수감자들을 사면과 급여를 제공하면서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시킨 데 이어 여성 수감자들까지 전쟁에 투입하는 모습이다. 전쟁 초기 러시아 내 여성 수감자는 약 3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NYT에 따르면, 러시아는 지난해 가을부터 러시아 전역의 교도소를 다니며 여성 수감자들의 참전 의사를 물어봤다.

특히 지난해 상트페테르부르크 인근 교도소에선 400명의 여성 수감자 중 40명이 참전 의사를 밝혔는데 심지어 1년 동안 기존 러시아 여성 군인들의 역할이 아닌 저격수, 전투 의무병, 최전방 통신병 등의 역할을 제안받았다.
전직 수감자들은 여성 수감자들이 입대를 선택한 이유로 겨울철 영하의 날씨 속에서 교도소 내 작업장에서의 12시간 강제 노동과 같은 가혹한 조건 등을 꼽았다. 참전한 수감자들은 사면과 함께 최저임금의 약 10배에 해당하는 월 2000달러의 급여를 받았다고 한다.

다만 NYT는 러시아의 여성 수감자 모병과 관련해 "이번에만 제한적인 경우인지 여성 수감자들을 모집하려는 큰 흐름의 시작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러시아 당국은 여성 수감자들의 모병과 관련해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yellowapoll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