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프랑스 금융시장 '요동'…"마크롱 조기총선 정치 도박"

유럽의회 극우 돌풍…동맹 무너지면 식물 대통령 위험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2024-06-11 09:44 송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유럽의회 선거에서 극우 정당에 참패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파리에서 대국민 연설을 갖고 의회를 해산하고 30일 조기 총선을 치르겠다고 전격 발표를 하고 있다. 2024.06.10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유럽의회 선거에서 극우 정당에 참패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파리에서 대국민 연설을 갖고 의회를 해산하고 30일 조기 총선을 치르겠다고 전격 발표를 하고 있다. 2024.06.10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프랑스 금융시장이 10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초기 총선 소집으로 휘청였다. 주가는 1% 넘게 급락하고 가격과 반대로 움직이는 국채 수익률은 13bp(1bp=0.01%p) 급등했고 유로화는 거의 1달 만에 최저로 내려왔다.

지난 주말 유럽의회 선거에서 마크롱의 중도 연합을 무너뜨린 마린 르펜의 극우 국민연합이 이끄는 정부가 들어설 것이라는 전망에 시장이 들썩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6월 30일과 7월 7일로 예정된 두 차례의 결선투표인 조기 총선을 통해 프랑스를 괴롭히는 정치적 '열병'을 끝내고 향후 방향을 명확히 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마크롱 대통령은 극우세력 진보를 저지하기 위한 조기선거라는 정치적 도박을 감행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동맹이 무너지면 다른 정당 출신의 총리를 임명해야 할 수도 있고, 대통령 임기가 3년 남은 상황에서 국내 문제에 대한 권한을 거의 행사할 수 없는 식물 대통령이 될 위험이 있다.

MUFG의 수석 통화 분석가인 리 하드먼은 우파 정당에 대한 지지가 늘어나는 것을 "일반적으로 예상했지만 마크롱이 조기총선으로 대응하며 시장이 더 긴장했다"고 로이터에 말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프랑스의 여론조사에서 극우 세력과의 대결이 결정적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만약 국민회의가 정부를 구성한다면, 보호주의적 대규모 지출 의제로 인해 프랑스가 유럽연합(EU)과 갈등을 빚으며 투자 불안이 심해질 수 있다고 FT는 지적했다.

픽테 웰스 매니지먼트의 거시경제 연구 책임자인 프레데릭 뒤크로제는 FT에 르펜이 강세를 보이면 프랑스에 "경제적 재앙"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르펜의 정책 중 상당수는 인플레이션을 유발할 것"이라고 말하며 국민연합의 집권 가능성이 "기업과 프랑스 국가 신용 등급에 더 큰 위험"이라고 덧붙였다.

이미 프랑스는 국가 부채급증으로 11년 만에 처음으로 국가신용 등급이 강등됐다. 지난 1일 국제 신용평가업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프랑스의 국가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낮췄다. S&P가 프랑스의 국가신용등급을 낮춘 것은 2013년 이후 11년 만이다.


shinkir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