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 투르크 독립기념탑 헌화 및 식수

식수 앞 대리석에 '대한민국 대통령 윤석열' 각인
김 여사와 짙은색 정장 차림으로 헌화

(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뉴스1) 김정률 기자 | 2024-06-10 23:40 송고 | 2024-06-12 16:05 최종수정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독립기념탑에 헌화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독립기념탑에 헌화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10일(현지시간)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순방 첫 목적지인 투르크메니스탄에서 독립기념탑을 찾아 헌화 및 식수를 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궁에서 열린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공동언론발표 후 인근 독립기념탑을 찾았다. 
독립기념탑은 투르크메니스탄 독립 10주년인 2001년에 준공됐다. 오랜 침략과 지배의 역사 속에서 성취해 낸 투르크메니스탄의 독립을 기리는 의미를 담고 있다. 독립기념탑의 높이는 91m로 독립된 해인 1991년을 의미한다. 

윤 대통령은 검은색 양복에 초록색 넥타이를, 김 여사는 회색 재켓에 검정 치마와 구두를 착용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현지어로 '대한민국 대통령 윤석열'이라고 적힌 파란 리본이 걸린 원형 꽃 앞에서 묵념을 하고 투르메니크스탄 수도 아시가바트 시장의 안내를 받아 식수장으로 이동했다. 
나무 앞 대리석에는 현지어로 "대한민국 대통령 윤석열"이라는 각인이 돼 있었다. 윤 대통령은 색 장갑을 착용하고 황금빛 삽으로 3번 흙을 뿌렸다. 이후 기념 촬영 후 이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만찬을 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독립기념탑 인근 공원에서 식수를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독립기념탑 인근 공원에서 식수를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jr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