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추경호 "법사위만 달라는 협상안조차 단칼에 거부…완전 결렬 상태"

민주, '운영위·과방위 포기' 국힘 최종 제안 거부

(서울=뉴스1) 박기현 기자, 조현기 기자, 구진욱 기자 | 2024-06-10 20:36 송고 | 2024-06-10 20:37 최종수정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국회 본회의가 예정된 10일 오후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뒤 국회의장실을 나와 협상 결렬 관련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국회 본회의가 예정된 10일 오후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뒤 국회의장실을 나와 협상 결렬 관련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0일 22대 법제사법위원회만 사수하고 운영위원회·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를 넘겨주는 안을 최종적으로 제시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거부하면서 "협상이 완전히 결렬된 상태"라고 전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의장 주재의 2+2 회동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법사위를 저희 여당인 국민의힘에 준다면 운영위와 과방위를 포기하고 민주당으로 줄 수 있다고 얘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에서는 그 협상안에 거부감을 보이면서 민주당 의원총회에 다녀오겠다고 했고 방금 돌아와선 단칼에 거부했다"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협상안을 고심 끝에 제안했음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초지일관 이재명 대표 사법 리스크 방탄을 위해서 법사위 운영위 그리고 방송 장악을 위한 과방위를 강탈해서 움켜쥐겠다는 입장을 견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장께서는 당초 예정된 8시에 국회 본회의를 강행할 의사가 지금 현재 확고하다고 추론된다"며 "지금까지 그 어떤 중재력을 발휘하지 않고 민주당 대변인처럼 일관되게 민주당 편을 들고 계신 우원식 국회의장에게 심심한 유감의 뜻을 다시 한번 표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원 구성의 일방적 추진에 반발해 현재 의장실 앞을 점거하고 농성 중이다. 곧 11개 상임위 위원장을 선출하는 국회 본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masterk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