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원구성 막바지 진통…8시 본회의 전 국회의장 주재 추가 협상

추경호 "장시간 얘기했지만 큰 진전 없어"
야 "합의 못 하면 국회법대로"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서상혁 기자, 신윤하 기자 | 2024-06-10 18:00 송고 | 2024-06-11 09:09 최종수정
우원식 국회의장이 국회 상임위원회 구성 등 논의를 위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준영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추경호 원내대표, 우 의장, 박 원내대표. 2024.6.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우원식 국회의장이 국회 상임위원회 구성 등 논의를 위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준영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추경호 원내대표, 우 의장, 박 원내대표. 2024.6.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22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을 두고 대립 중인 여야가 우원식 국회의장 주재로 협상을 진행했지만 절충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10일 오후 8시 본회의 개의가 예정된 가운데 우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는 오후 7시 재차 회동을 갖고 막판 협의를 진행한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5시 40분쯤 국회 의장실에서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국회의장과 원내대표가 장시간 이야기 나눴지만, 큰 진전이 없었다"며 "오후 7시에 의장실에서 양당 원내대표가 함께 다시 회동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들은 오후 4시쯤 원내대표 간 협상을 시작했다. 회의에 앞서 우 의장은 국회 의장실에서 "국민의 뜻과 국회법에 따라 국회를 운영해야 하는 국회의장 입장에서 원 구성과 개원을 마냥 기다릴 수 없어 불가피하게 본회의를 소집했다"며 "(여야 합의라는) 국회 관례가 국회법 위에 있어선 안 되고, 일하는 국회를 만들라는 국민의 명령을 넘어설 수 없다"라고 밝혔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오늘(10일)이 국회법상 원 구성 마감 시한이다. 지난 한 달 동안 대화와 타협을 통해 원 구성 협상을 마무리하려 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며 이날 본회의를 통해 상임위원장 선출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국회법 해석상 '협의'는 사실상 '합의'"라며 "신임 국회의장이 제대로 된 여야 간 합의 없이 본회의 의사일정을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을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우 의장을 비판했다.
그는 "(우 의장 발언 취지는) 민주당 의원 총의를 대변하는 것 아닌가 생각할 정도로 우려가 있다"며 "오늘 마지막 벼랑 끝 대화를 하지만 진지한 논의를 통해 좋은 방향성을 찾아가는 회동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원내 1당인 민주당은 지난 7일 제출한 상임위 배분안 대로 법제사법위원회, 운영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 11개 상임위원장 자리에 자당 의원을 선출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이 협상을 거부할 경우 전체 상임위 18개 위원장을 모두 가져오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과 합의가 없었다며 배분안 제출은 물론 민주당과의 협상 자체를 거부해 왔다. 국민의힘은 법사위원장은 원내2당이, 운영위원장은 집권당이 맡는 관례를 들며 민주당 방안에 반발하고 있다. 지난해 윤석열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재표결 끝에 폐기된 방송3법을 다루는 과방위도 민주당에 내주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국민의힘과 끝내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이날 오후 8시 단독으로라도 본회의를 개최해 원 구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songs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