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단독] 두산 '안방마님' 양의지, 종로 빌딩에 53억 투자한 이유는?

2020년, 종로3가 인근 빌딩 52.7억원에 구매
"초역세권…강남 중심지 못지않은 높은 거래가"

(서울=뉴스1) 한지명 기자 | 2024-06-11 06:00 송고 | 2024-06-11 08:22 최종수정
양의지(두산 베어스)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포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3.12.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양의지(두산 베어스)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포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3.12.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포수 양의지(37)가 서울 종로구 종로3가 인근 빌딩을 약 53억 원에 사들였다.

11일 빌딩메이트 부동산중개에 따르면, 양의지 선수는 2020년 12월 16일 종로3가 인근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의 건물을 52억 7000만 원에 계약했다. 양 선수는 2021년 3월 15일 소유권을 이전받았다.
이 건물의 채권최고액은 45억 6000만 원이다. 일반적으로 채권최고액이 대출의 120% 수준에서 설정되는 점을 감안하면 대출액은 약 38억 원 정도로 추정된다.

해당 건물의 대지면적은 145.5㎡(44평), 연면적은 440.6㎡(133평)이다. 1986년 준공된 이 건물에는 다양한 식음료 업종이 운영되고 있다. 건축물대장 확인 결과, 별도의 건축행위 없이 그대로 소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종로3가역(1·3·5호선) 인근은 전통적인 먹거리 상권과 귀금속 거리가 혼재된 지역으로, 최근 5년간 거래된 사례를 보면 평당 1억 7000만 원에서 최고 2억 7000만 원에 이르는 등 강남 중심지 못지않은 높은 거래가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양의지의 건물 매입 후 5개월 뒤, 같은 도로에 위치한 코너 건물이 평당 1억 9000만 원에 거래된 바 있다.

인근 지역은 전통 상권인 먹거리와 귀금속 거리 외에도 젊은 세대가 주로 찾는 익선동 상권이 인접해 있으며, 서순라길까지 상권이 확장되고 있어 발전 가능성이 크다.

양 선수의 이번 건물 매입은 종로 지역의 다양한 상권이 복합적으로 형성된 점과 미래 가치를 높게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

송나래 빌딩메이트 부동산중개 대표는 "양의지 선수의 건물 매입은 합리적인 가격에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라며 "종로3가역 초역세권에 위치한 이 건물은 편리한 교통망을 자랑하며, 다양한 연령층이 방문하는 상권으로서의 매력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빌딩메이트 부동산중개 송나래 대표는 부동산정보를 위해 유튜브와 블로그 '빌딩메이트'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hj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