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18일 집단휴진 예고에…대전 환자·가족 “치료 차질” 불안 가중

“예약 앞당길 수 있나” 문의 전화에 병원 북새통
대전시의사회 “의협 지침 내려오면 총파업 동참”

(대전=뉴스1) 김태진 기자 | 2024-06-10 15:43 송고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뉴스1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뉴스1

대한의사협회(의협) 등 의료계가 오는 18일 전면 휴진을 예고한 가운데, 대전 지역 환자와 가족들은 치료에 지금보다 더 큰 차질이 빚어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10일 의료계에 따르면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전면 휴진을 예고한 서울대병원 교수들에 이어 의협이 18일 총파업을 선언했다.
대전 의사들도 상당수 총파업에 동참할 예정이어서 의료 공백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3000여명의 의사가 소속된 대전시의사회는 의협의 오는 18일 총파업과 관련, "의협에서 지침이 내려와야 행동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결국 총파업이 시행되면 동참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도 이들과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어 의료 대란은 현실화 할 것으로 보여 결국 그 피해는 환자와 가족들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일부 환자들이 예약된 진료를 하루라도 앞당기기 위해 병원에 수시로 전화를 하면서 병원들도 곤욕을 치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 임모 씨(50대)는 "몇 년 전 협착수술을 받은 어머니께서 최근 병세가 악화돼 병원에 모시고 가려고 하니 진료는 되는데 입원이 안된다고 한다"며 "의사 파업으로 2차 병원으로 환자들이 몰려서 베드(침상)가 없다고 들었다. 의사 부족으로 입원치료가 불가하다고 해서 결국 요양병원으로 모실 수 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시민 김모 씨(60대)는 "병원을 예약해야 하는데 전문의가 없어서 병원 가기가 두렵다"며 "의료 파업이 빨리 끝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보건의료단체 등이 병원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10일 "의사단체들은 더 이상 환자생명을 볼모로 강대강 대치를 연장시켜서는 안된다"며 "환자와 국민의 거대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는 이날 집단휴진을 예고한 의료계를 향해 법적 처벌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memory444444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