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친윤·친한 모두 외면한 '2인 지도체제'…결국 폐기 수순

황우여가 띄운 2인 지도체제…논란 속 "전환 쉽지 않을 것"
전대룰 민심 반영 30% 가닥…당헌당규 개정 특위 내일 발표

(서울=뉴스1) 신윤하 기자 | 2024-06-10 14:29 송고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국민의힘이 새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 경선 룰의 민심 반영 비율을 30%로 개정하되, 현행 단일 지도체제는 유지하는 방안에 무게가 실린다. 친윤(친윤석열계)과 친한(친한동훈계) 모두 2인 지도체제에 대해 반발하고 논란만 가중되자 기존 체제를 유지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는 10일 당 지도체제 및 전당대회 룰, 당권·대권 분리 조항 개정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특위는 모든 사안에 대한 의견 접근을 이뤘고 다음날(11일)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 밝혔다.
여상규 특위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의견 접근이 많이 이뤄져서 내일은 완성된 결론을 말씀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만장일치로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특위에선 2인 지도체제로 전환하기 보다 현행 단일 지도체제를 유지하는 쪽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 특위 위원은 뉴스1에 "2인 지도체제로 전환하는 것으로 결론이 나긴 쉽지 않을 것"이라며 "위원들이 여러 주제에 대해 대체적인 결론을 다 내고 의사 합치가 이뤄진 상태"라고 말했다.

이는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꺼내 든 2인 지도체제에 대해 계파 불문 당내 반발이 쏟아지고 계파별 유불리를 두고 논란만 일어난 것을 의식한 결정으로 보인다.
2인 지도체제는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서 1위 득표자가 당대표를 맡고, 2위 득표자가 수석 최고위원을 맡는 체제다. 수석 최고위원이 당대표 궐위시 대표직을 승계받는다는 점이 현행 체제와 다른 점이다.

친한계(친한동훈계)는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 당대표가 될 경우 대표를 견제하기 위한 체제라고 반발하고 있다. 반면 친윤계(친윤석열계) 입장에선 현재 거론되는 당권 주자 중 '찐윤'이 없는 상황이라, 2인 지도체제가 돼도 친윤 부대표를 세울 수 없어 실익이 없다.

일각에서 제기된 집단지도제체 전환 가능성도 희박하다. 집단지도체제의 경우 당대표 선거와 최고위원 선거의 구분 없이 하나의 선거를 치르고 1위는 대표최고위원을, 2~5위까지는 최고위원을 맡는다. 이 경우 현재 거론되는 유력 당권주자들인 안철수 의원, 유승민 전 의원 등 비윤계 의원들이 지도부에 대거 입성할 수 있어 대통령실엔 부담이란 지적이 제기됐다.

아울러 이날 특위는 현행 당원투표 100%의 전당대회 룰 개정과 관련해선 일반 국민 여론조사(민심) 반영 비율을 30%로 높이는 것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특위 회의에선 일반 국민 여론조사 비율을 두고 20%와 30% 사이에서 의견이 갈렸다.

이날 특위 회의에선 일반 국민 여론조사 반영 비율을 50%까지 높여야 한단 의견도 일부 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일반 국민 여론조사 비율이 20%대에 그치진 않고 30%로 개정될 것 같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 특위 관계자는 뉴스1에 "오늘 특위 회의에서도 민심을 50%까지 반영해야 한단 의견이 나왔다"고 말했다.

한편 당권·대권 분리 규정에 대한 개정 여부도 이날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 당권·대권 분리 규정에 따르면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하려는 자는 대선 1년 6개월 전에 대표에서 사퇴해야 한다.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등 대권주자들의 당대표 출마 여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대목이다.


sinjenny9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