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원구성' 본회의 앞둔 국회 전운…"막가파" vs "18개 독식"

국힘 "민주, 이재명 살리기 위해 주요 상임위 독식"
민주 "국힘 협상 거부시 18개 상임위 국회법대로"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박기현 기자, 임세원 기자 | 2024-06-10 11:38 송고 | 2024-06-10 13:50 최종수정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국회 상임위원회 구성을 위한 10일 본회의 개최를 앞두고 여야 간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표 방탄'을 위해 상임위 구성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끝까지 협상을 거부하면 18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모두 가져갈 것이라며 압박 수위를 끌어올렸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들은 더불어민주당이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까지 독식하며 막가파식으로 상임위 구성을 밀어붙이는 이유를 또렷이 알게 됐다"며 "오직 '이재명 방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저희가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 국회법의 정신, 그간 관례와 맞지 않는 조건을 내걸며 민주당이 주요 상임위를 독식하는 건 결국 이재명 살리기"라며 "이화영에 대한 유죄판결이 선고됐기 때문에 민주당의 이런 막가파식 독주는 더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해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11개 주요 상임위원회의 위원장을 자당 의원으로 선출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다만 국민의힘 측이 협상에 나서지 않는다면 18개 상임위원장 전원을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맡게 될 수밖에 없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3시로 예정된 국민의힘 의원총회 결과까지는 기다려본다는 입장이지만, 합의 도출에 실패할 경우 단독으로라도 원 구성을 강하겠다는 방침이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은 국회법이 정한 시한(7일) 내 상임위 선임안을 제출하지 않았다"며 "주말 내내 인내심을 갖고 기다렸지만 감감무소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원식 국회의장을 향해 "그동안 공언하신 대로 오늘 국회법에 따라 본회의를 열고 원 구성을 해주길 요청한다"며 "그간 대화와 협상은 충분히 했으니 의장께서 결단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우 의장은 국민의힘 의총이 끝난 뒤 양당 원내대표를 불러 막판 합의 도출을 시도한다. 다만 결론이 나지 않을 경우 민주당 요구대로 본회의를 열 것으로 전망된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