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주호, 의학교육 전문가와 '의대교육 선진화 방안' 논의

'함께차담회' 정례화해 현장 의견 수렴
9월 '의대교육 선진화 방안' 확정 발표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2024-06-10 09:45 송고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월 20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의대 운영대학 총장 간담회'에 참석해 화상으로 대학 총장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월 20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의대 운영대학 총장 간담회'에 참석해 화상으로 대학 총장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의과대학 증원으로 교육의 질이 하락한다는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가 9월까지 '의대 교육 선진화 방안'을 확정하기로 하면서 교육부가 의견 수렴에 착수했다.

교육부는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대 교육 선진화를 위한 함께차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차담회에서 이 부총리는 의대 교수, 국립대병원장 등 의학교육 전문가와 함께 '의대교육 선진화 방안'의 방향과 추진 과제를 논의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전날 "대입 모집요강 발표와 함께 2025학년도 의대 증원 절차가 마무리됐다"며 "의대 교육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의대 교육 선진화 방안을' 제시하고 충분한 의견 수렴을 거쳐 9월에 확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교육부는 의대생 수업 거부가 시작된 후 3월부터 부총리가 의대를 5차례 방문하고 장·차관 주재 전문가 간담회, 총장·학장 간담회 등을 여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현장 의견을 수렴해 왔다.

앞으로는 '함께차담회'로 현장 소통을 통합하고 정례화해 개최할 계획이다. 이날 의료개혁 관련 전문가를 시작으로 분야별, 대상별로 간담회를 열어 의대 교육 선진화 방안에 대한 현장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이 부총리는 "이제는 의대생, 전공의, 의대 교수 등 의료계 구성원 모두 각자의 자리로 복귀해 의학교육의 발전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앞으로 의대생들이 한층 선진화된 의학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jin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