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軍, 북한 4차 오물풍선 310여개 식별…"안전 위해물질 없어"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2024-06-10 09:06 송고
오물풍선 안에서 발견된 쓰레기들.(인천소방본부 제공)2024.6.9 © News1 박소영 기자
오물풍선 안에서 발견된 쓰레기들.(인천소방본부 제공)2024.6.9 © News1 박소영 기자

북한이 지난 9일 밤부터 300개가 넘는 오물풍선을 남쪽으로 띄워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전날 오후 9시 40분부터 이날 오전 8시 30분까지 310여개의 북한 오물풍선을 식별했다. 북한은 현재 풍선을 추가로 부양하진 않고 있는 것으로 군은 파악하고 있다.
북한 오물풍선 내부에는 폐지와 비닐 등 쓰레기가 들어있었으며, 현재까지 분석한 결과 안전 위해 물질은 없었다고 합참은 전했다.

앞서 합참은 전날 오후 9시 40분쯤 "북한이 대남 오물풍선(추정)을 또다시 부양하고 있다"라며 "국민들께서는 적재물 낙하에 주의하시고, 떨어진 풍선을 발견하시면 접촉하지 마시고 가까운 군부대나 경찰에 신고해주시기 바란다"라고 공지했다.

북한은 남한 내 탈북민 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맞대응한단 이유로 지난달 28~29일과 이달 1~2일, 8~9일 오물풍선 1300여개를 남쪽으로 날려 보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전날 최전방 지역 대북 확성기 방송을 6년 만에 재개했고, 북한은 같은 날 오물풍선 4차 살포에 나섰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4차 오물풍선 살포 직후 발표한 담화에서 남측이 대북전단 살포와 대북 확성기 방송을 지속할 경우 '새로운 대응'에 나서겠다고 주장했다.


hg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