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유로 2024 우승 후보' 프랑스, 최종 평가전서 캐나다와 0-0 무승부

슈팅 13개 때리고도 무득점
'디펜딩 챔피언' 이탈리아는 보스니아 1-0 제압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4-06-10 08:47 송고
프랑스 축구대표팀의 킬리언 음바페. © AFP=뉴스1
프랑스 축구대표팀의 킬리언 음바페. © AFP=뉴스1


2024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축구선수권(유로 2024)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프랑스가 대회를 앞두고 펼쳐진 마지막 평가전에서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프랑스(FIFA 랭킹 2위)는 10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마트뮈 아트란티크에서 열린 캐나다(49위)와의 평가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지난 2020년 이후 24년 만에 유로 우승에 도전하는 프랑스는 불안함을 남기며 본선을 맞이하게 됐다.

한국이 노렸던 제시 마쉬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캐나다는 최근 2차례 평가전에서 모두 무득점에 그치며 1무1패를 기록했다. 앞서 캐나다는 네덜란드에 0-4로 완패한 바 있다.

유로 2024 본선을 앞두고 마지막 평가전에 나선 프랑스는 킬리언 음바페를 선발에서 제외했지만 앙투안 그리즈만, 우스만 뎀벨레, 올리비에 지루 등 주축들을 선발로 내세우며 전력을 다했다.
답답한 경기 흐름이 이어져 후반에 음바페가 들어갔지만 결국 단 1개의 득점도 이루지 못하면서 최종 평가전에서 웃지 못했다.

축구 통계 업체 '풋몹'에 따르면 프랑스는 이날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3차례 맞이하는 등 총 13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단 1골도 넣지 못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유로 2024 D조에 속한 프랑스는 오는 18일 오스트리아와의 첫 경기를 시작으로 네덜란드, 폴란드와 차례로 경기를 치른다.

'디펜딩 챔피언' 이탈리아(9위)는 안방에서 펼쳐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74위)와의 평가전에서 전반 38분에 터진 다비데 프라테시의 결승 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이탈리아는 최근 6경기 연속 무패(4승 2무)를 이어가며 본선을 맞이하게 됐다.

B조의 이탈리아는 알바니아, 스페인, 크로아티아와 조별리그를 펼친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