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박대출 "국민 1인당 25만원씩 나눠줄 돈으로 시추 130번"

"민주당 그토록 좋아하는 25만원 지급에 13조 필요"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024-06-09 20:03 송고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0.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0.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9일 경북 포항시 영일만 일대 석유 탐사 시추 프로젝트 일명 '대왕고래'와 관련, "국민 1인당 25만원씩 나눠줄 돈으로 시추 130번을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정부 발표에 따르면 1개 유망구조의 시추 비용은 1000억원 정도"라며 "또 7대 유망구조의 추정 매장량은 최소 35억배럴, 최대 140억배럴이라고 한다"고 적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그토록 좋아하는 '전 국민 1인당 25만원씩 지급'에는 13조원이 필요하다"면서 "즉 국민 1인당 25만원씩 나눠줄 돈으로 시추 130번을 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대 매장 추정량 140억 배럴은 싯가로 1조 4000억여 달러이고, 한화로는 2000조여원 어치에 이른다"며 "'전 국민 1인당 25만원씩' 나눠주는 것은 160번 할 수 있다. 한꺼번에 나눠준다면 전 국민 1인당 4000만원씩 받을 수 있다"고 했다.

박 의원은 "국민연금 자산이 1000조원 규모이니 국민연금 두개 생기는 셈이고, 문재인 정부가 돌파한 1000조원의 국가 채무는 두번 갚을 수 있다"면서 "지난 20∼25년 사이 발견된 유정 중 가장 매장량이 큰 가이아나 리자 프로젝트의 성공 가능성은 16%. 대왕고래 프로젝트는 이보다 높은 20%. 이러하니 갈 길은 하나"라고 했다. 



angela02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