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대통령실, 北 오물풍선에 "국민 불안 가중 행위…당연히 강력 대응"

정부, NSC 개최하고 대북 확성기 설치…9일부터 방송
대통령실 "정부·군 모두 철저하게 대비 태세 갖추고 대응"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정지형 기자 | 2024-06-09 16:28 송고
[자료사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자료사진]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통령실은 9일 "오물풍선에 담긴 내용물이 치명적이지는 않더라도 국민들에게 미치는 심리적인 타격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당연히 강력한 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명백하게 대한민국 사회를 혼란시키고 국민의 불안을 가중시키는 행위를 하는 이상 정부로서도 가만히 있을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이 전날 오물풍선을 재살포한 것과 관련해 국가안보실은 이날 오전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의를 개최, 이날부터 대북 확성기를 설치하고 방송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대북 확성기 같은 경우 규모, 방송의 횟수, 빈도 등 여러 가지 강도의 차이가 있을 것"이라면서도 "우리의 전략이 무엇인지 알지 못할 때 북한으로서는 훨씬 더 공포감이 고조될 수 있기에 자세한 내용까지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했다.

오물풍선을 하늘에서 격추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이 관계자는 "하늘에서 격추할 경우 비산물이 더 예상치 못한 반경으로 흩뿌려질 수 있다"며 "격추하는 것보다 착지할 때까지 기다렸다가 해당 오물풍선을 탐색, 수거하는 것이 더 안전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은 늘 존재하는 것"이라며 "우리 정부, 군 모두가 철저하게 대비 태세를 갖추고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