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민주 "내일 11개 상임위 처리…김여사·천공 의혹 방탄이 관례냐"

"일하기 위해서라면 18개 처리도 감내…정치적 책임도 질 것"
"국민의힘 몽니 총선 불복…관례라는 말로 정당화하지 말아야"

(서울=뉴스1) 김경민 기자 | 2024-06-09 11:46 송고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9일 국민의힘에 원구성 협상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날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 할 경우 10일 본회의를 열어 야당 단독으로 11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겠다고 다시 한 번 경고했다. 

강유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은 일하는 국회 협상에 응하라. 오늘이 마지막 기회"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이 결국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지 않았다"며 "관례를 핑계로 국회법을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말하는 관례는 법사위와 운영위를 독차지해 법안을 36.6%만 처리한 파행 운영의 다른 이름"이라며 "예산안 처리조차 매번 시한을 넘기는 국회의 오랜 인습과 적폐를 관례라는 말로 정당화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또 "21대 국회에서 국민의힘은 법사위와 운영위를 쥐고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를 지키는 데 모든 힘을 썼다"며 "천공 관저 이전 개입 의혹,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 책임 모면에도 운영위의 문만 굳게 지켰다. 법사위에서는 모든 법안을 발목 잡으며 민생을 파탄 내고 국회도 정지시켰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국민의힘의 몽니는 총선 불복이다. 헌정 사상 최초로 야당이 과반을 넘는 22대 총선 결과에 나타난 민심을 따르라"며 "법과 원칙대로 국회에 나오라. 그리고 일하라"고 촉구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브리핑 이후 기자들에게 "11개가 최소라고 할 수 있다"며 "18개까지 간다고 확실한 안을 가지고 계획을 실천할 단계는 아니지만 일을 하기 위해 만약 중요한 상임위가 운영되어야 한다면 감내할 수 있다. 정치적 책임도 지겠다는 게 민주당의 기본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원구성을 둘러싼 여야 협상은 난항을 겪고 있다. 민주당은 여야 합의 불발시 오는 10일 법제사법위원회·운영위원회·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를 포함한 11개 상임위원장 선출안 처리하겠다고 예고했다. 여기에 18개 전체 상임위원장 선출안 처리 가능성도 열어두며 국민의힘을 압박하고 있다.


km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