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합참 "北 어제부터 오물풍선 330여개 살포…80여개 南 낙하"

"분석 결과 안전 위해 물질은 없어"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2024-06-09 10:45 송고
서울 잠실대교 인근에서 발견된 북한의 오물풍선.(합참 제공)
서울 잠실대교 인근에서 발견된 북한의 오물풍선.(합참 제공)

북한이 지난 8일부터 330여 개의 오물풍선을 남쪽으로 날려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합동참모본부는 9일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이 8~9일간 식별돼 우리 군은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조치 중"이라며 "9일 오전 10시까지 북한측은 330여 개의 오물풍선을 띄운 것으로 식별됐다"라고 밝혔다.
합참은 "현재 공중에서 식별되고 있는 것은 없고, 현재까지 우리 지역에 낙하된 것은 80여 개"라며 "확인된 풍선의 내용물은 폐지, 비닐 등의 쓰레기이며 분석 결과 안전에 위해되는 물질은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합참은 이어 "우리 군은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정보를 공유하며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조치 중"이라며 "북한의 추가 오물풍선 부양에 대비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합참은 또 "국민들께서는 적재물 낙하에 주의하시기 바라며, 떨어진 풍선을 발견하시면 접촉하지 마시고, 가까운 군부대나 경찰에 신고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일요일인 이날 전군에 '출근해 정상일과를 시행할 것'을 지시했다. 오물풍선에 대한 즉각적인 대응을 위해 국방부와 전군 차원의 대비태세와 작전기강 확립이 긴요하다는 판단에서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장호진 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확대회의를 열어 북한 오물풍선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대통령실이 북한 오물풍선에 대응해 NSC를 가동한 것은 지난 2일 이후 7일 만이다.

앞서 북한은 남한 내 탈북민 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맞대응'을 이유로 지난달 28일~29일, 이달 1일~2일 총 1000여개의 대남 오물풍선을 살포했다.


hg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