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허경영, 선거법 위반 유죄 확정…2034년까지 선거 출마 못 한다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징역형 집유…2008년 이어 두 번째

(서울=뉴스1) 황두현 기자 | 2024-06-09 10:08 송고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2022.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2022.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지난 대선 기간에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대법원에서 유죄 판결이 확정돼 2034년까지 선거에 출마할 수 없게 됐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서경환 대법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허 대표에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지난 4월 25일 확정했다.
허 대표는 2022년 20대 대통령 선거 기간에 자신이 '고 이병철 전 삼성그룹 회장의 양자'라고 하거나 '박정희 전 대통령의 정책보좌관이었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같은해 8월 23일 불구속기소됐다.

지난해 10월 1심은 "선거의 공정성을 보장한다는 공직선거법의 입법 취지를 몰각시키고, 선거를 혼탁하게 했다"며 "유권자의 판단을 왜곡시켜 대의민주주의의 본질을 훼손하는 중대 범죄"라고 판단했다.

허 대표는 불복했으나 2심에 이어 대법원도 상고를 기각했다.
공직선거법 18조에 따르면 선거 범죄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으면 형 확정 후 10년간 선거권이 박탈된다. 허 대표도 지난 4월 확정된 판결에 따라 2034년 4월까지 선거에 나오지 못한다.

허 대표는 지난 2008년에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기소돼 실형을 선고받고 10년간 선거권을 상실한 바 있다.

그는 2007년 대선 후보로 출마하면서 "대통령이 되면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와 결혼하기로 했고, 조지 부시 대통령 취임 만찬에서 한국 대표로 참석했다"고 발언한 혐의로 이듬해 기소돼 대법원에서 징역 1년 6개월형이 확정됐다.

한편 허 대표는 자신이 운영하는 종교시설 '하늘궁'에서 신도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ausur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