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영일만 석유 시추 협박 민주, 실패 바라나"…국힘, 野 의혹 제기에 반격

"유전개발, 과학 영역…민주, 생트집·비난·선전선동 일색"
"尹정부의 희소식, 민주당에는 일어나선 안되는 일인가"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2024-06-08 12:13 송고 | 2024-06-08 15:14 최종수정
비토르 아브레우 미국 액트지오사 고문이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브레우 고문은 경북 포항 영일만 일대에 최대 140억배럴 규모의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2024.6.7/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비토르 아브레우 미국 액트지오사 고문이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브레우 고문은 경북 포항 영일만 일대에 최대 140억배럴 규모의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2024.6.7/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국민의힘은 8일 포항 영일만 앞바다의 석유·가스 탐사 시추 계획에 의문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생트집을 잡으며 비난하고 선전·선동에 나서는 이유가 도대체 무엇이냐"고 비판했다.

김혜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영일만 일대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발표 이후 지금까지 민주당 반응은 줄곧 비난 일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유전개발은 과학의 영역"이라며 "정략적 이해관계를 따지고 정치화하며 정쟁으로 끌고 가서는 국익과 우리 경제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매장 가능성을 분석한 기업을 물고 늘어지더니, 시추 강행 시 관련 공직자들은 형사처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일선 공무원과 전문가들을 향한 협박까지 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에서의 희소식이 민주당에는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라도 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대변인은 또 "시작도 전부터 실패를 언급하며 20%의 성공률이 곧 80%의 실패라며 입을 모으는 민주당 지도부는 오직 실패만 바라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을 지울 수가 없다"며 "금세기 최대 규모인 가이아나 광구의 시추 성공률은 약 16%에 불과했고, 이와 비교해 영일만의 20% 성공률은 충분히 높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과학의 영역을 정치화했던 민주당의 과거 전력을 볼 때 비난과 공세를 무차별적으로 퍼붓다가, 음모론이 더해진 가짜뉴스로 본격적인 선동 여론전에 나섰던 것을 우리는 충분히 경험했다"며 "민주당식 논리면 우리나라는 그 어떤 자원이 매장되어 있다 하더라도 정치 논란에 갇혀 한 발짝도 앞으로 나가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pkb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