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울대병원장 "의사 첫 의무는 환자 진료…집단휴진 허가 않겠다"

김영태 병원장 교수들에 메시지…"환자 진료 중단되지 않길 간곡히 요청"

(서울=뉴스1) 천선휴 기자 | 2024-06-07 16:06 송고
7일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환자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7일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환자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가 17일부터 무기한 집단 휴진을 예고한 가운데 서울대병원장이 "환자들의 불편을 넘어 안전에도 상당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집단 휴진을 허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김영태 병원장은 7일 오후 휴진을 결의한 교수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무기한 진료를 중단하겠다는 결정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생각해주길 부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원장은 "이번 결정이 심각하고 중대한 문제에서 비롯된 것임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환자 진료가 중단되지 않기를 간곡히 요청한다"며 "의사로서 우리의 첫번째 의무는 환자 진료"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환자들은 우리의 진료에 의존하고 있으며 진료가 중단되면 환자들에게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은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특히 중증 환자와 암환자 등 심각한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이 대다수인 우리병원의 진료 중단은 환자들에게 치명적일 수 있고, 이는 서울대병원이 이루어낸 성과를 한순간에 무너뜨리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서울대학교병원장으로서 비대위의 결정을 존중해왔지만 이번 결정은 동의하기 어려우며 집단 휴진은 허가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김 원장은 더불어 "전공의들이 가장 원하는 것은 자신들이 주역이 될 우리나라의 미래 의료 시스템을 잘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교수님들께서 우리 전공의들이 원하는 의료정책을 결정할 기구 설치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고 운영에 참여달라"고 독려했다.

그러면서 "이번의 사태를 겪으며 우리병원의 전공의 수련 제도의 문제점을 많이 발견하였고 병원장으로서 큰 책임을 느낀다"며 "전공의 수련 혁신 과제를 심도있게 추진하고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도 빠르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또 병원장으로서 전공의들에게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김 원장은 "업무이탈과 관련하여 향후 처분의 우려가 잠정적으로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복귀 전공의의 안전은 내가 책임지겠으니 교수님들께서는 집단 휴진에 대한 결정을 거두어 달라"고 강조했다.


sssunhu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