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추경호 "오늘, 원구성 회동 불참…상임위 명단 제출 안한다"

해병대원·김건희 특검 지연용 야당 비판에 "적반하장" 반발
이재명 제안 모수개혁에 "동의 안해…그건 개혁 아냐" 거부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신윤하 기자 | 2024-06-07 10:08 송고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있다.2024.6.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있다.2024.6.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7일 우원식 국회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에 불참한다고 밝혔다. 또한 우 의장과 야당이 이날까지 제출을 요구한 상임위원장 및 상임위 명단도 제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우 의장이 중립적으로 국회를 운영하겠다는 뜻을 저희가 읽을 수 없기 때문에 오늘 회동 제안이 있더라도 여야 원내대표 회담에 응할 수 없다"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우 의장의 당선 인사 말씀으로 주신 발언은 매우 유감스러웠다"며 "일방적으로 본회의장에서 당선인사 말씀으로 상임위 구성안을 오늘까지 제출하라고 했다. 소수 야당을 존중하면서 협치를 이뤄내 달라고 하는 의장님에 대한 일말의 기대조차 한순간에 물거품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올 수 있는 말씀"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늘 원내대표 회동에 응할 수 없고, 월요일날 저희가 의원총회를 통해 앞으로 원내 양당 간 원구성 협상과 관련한 의장과의 회동 문제를 포함해 대응 방향에 대해 총의를 모으고 그것을 기초로 해 그 다음 회동 참석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오는 10일 상임위 의결을 위한 본회의 개최 가능성에 대해 "의장께서 어떤 국회 모습을 기대하시느냐, 그림을 그리느냐에 따라 판단하실 부분"이라며 "계속 민주당을 대변하면서 운영할 것인지, 국민의 국회의장으로 역할하면서 협치를 이뤄내는 의장으로 기록되시고자 하는지 전적으로 의장님 판단에 달린 부분"이라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해병대원 특검법, 김건희 특검법을 지연하기 위해 여당이 원구성 협상을 지연하고 있다는 야당의 의심에 대해선 "한마디로 적반하장"이라며 "전통적 관례에 따라 국회의장은 1당이, 법사위원장은 2당이, 운영위원장은 여당이 해왔다. 여야간 대립 속에서도 국회 역사가 만들어낸 전통"이라며 "여당인 국민의힘이 맡아야 할 상임위원장을 어거지(억지)로 거대야당이 독점하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20대 국회에서 야당 소속이던 김성태 전 의원이 운영위원장을 맡았던 것에 대해선 "그때는 우리가 여당으로서 맡고 있다가 불행한 탄핵이라는 역사로 인해 일시적으로 생겼던 현상"이라며 "탄핵으로 인해 생겼던 현상을 전체로 설명하듯 예를 들면 관례를 오독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 의장이 이날까지 상임위안을 제출하라고 요구한 데 대해선 "상임위원장을 포함한 위원명단을 제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추 원내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연금개혁과 관련해 ‘모수개혁안’을 처리하자고 주장한 데 대해선 "모수개혁을 포함한 구조개혁을 해야 한다는 저희 입장은 분명하다"며 "연금보험료율 13%, 소득대체율 43%는 저희가 동의하지 않는다. 그건 개혁이 아니다"고 했다.


pkb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