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노르망디' 참석한 바이든 "러-우크라 전쟁서 물러서지 않을 것"(상보)

"푸틴, 지배 집착하는 폭군…결국 유럽 전체 위협할 것"
러 제외, 우크라 참석…젤렌스키 "진정한 단결로 승리"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24-06-07 00:00 송고
6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프랑스에서 열린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24.06.06/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조소영 기자
6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프랑스에서 열린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24.06.06/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조소영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 열린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식에서 미국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에서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이 같이 언급하며 "그렇게 하면(물러나면) 우크라이나는 정복되고, 거기서 (러시아의 움직임이) 끝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지배에 집착하는 폭군"이라고 칭하며 "우크라이나의 이웃국가들이 위협을 받을 것이며 (결국엔) 유럽 전체가 위협을 받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2차 세계대전 종전 후 그 어느 때보다 전 세계적으로 민주주의가 위험에 처한 시대에 살고 있다"며 "고립주의는 80년 전에도 답이 아니었고 오늘날에도 답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진정한 동맹은 우리를 더 강하게 만든다. 우리 미국인들이 결코 잊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같은 조직의 중요성에 의문을 던졌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겨냥해 이날과 같은 행사가 '국제 동맹의 필요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찰스 3세 영국 국왕 또한 "자유 국가들은 폭정에 맞서기 위해 함께 뭉쳐야 한다"며 "다시는 이런 희생이 일어나지 않기를 기도하자"고 했다.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민주주의가 "국경을 다시 그리려는 침략자들에 의해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

행사에 함께 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당시 동맹국들은 유럽의 자유를 수호했고 우크라이나 국민들은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며 "당시에는 단결이 승리했고 오늘날에도 진정한 단결이 승리할 수 있다"고 적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이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을 맞아 6일(현지시간) 프랑스 오마하 해변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하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반갑게 맞아주고 있다. 2024.06.06/뉴스1 © AFP=뉴스1 © News1 조소영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이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을 맞아 6일(현지시간) 프랑스 오마하 해변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하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반갑게 맞아주고 있다. 2024.06.06/뉴스1 © AFP=뉴스1 © News1 조소영 기자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기념식에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비롯해 바이든 대통령, 찰스 3세 국왕, 트뤼도 총리,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젤렌스키 대통령 등이 자리했다.

90대 후반에서 100세 이상의 참전용사들 180여 명도 함께 했으며, 바이든 대통령은 기념식에 앞서 41명의 '노르망디 참전용사'를 개별적으로 만나기도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참전용사들 중 일부에게 프랑스 최고 영예인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수여했다.

아직 생존해 있는 미국, 영국, 캐나다, 프랑스 참전용사들 대부분이 100세 이상인 만큼 올해 행사는 생존 참전용사들을 위한 사실상 마지막 행사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아울러 이번 행사에는 영화감독 스티븐 스필버그와 배우 톰 행크스가 참석해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다룬 1998년작 영화 '라이언 일병 구하기'를 기념하기도 했다.

한편 2014년 6월 70주년 기념행사에 초청되기도 했던 푸틴 대통령은 2019년에 이어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문제로 이번에 행사에 또다시 초청받지 못했다. 러시아는 2022년 2월 우크라이나를 전격 침공했다.

푸틴 대통령은 전날(5일) 해외 통신사들과 가진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우리 없이 축하하게 내버려 두라"며 러시아에 대한 초청이 없는 것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표출했다.


cho1175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