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환자단체 "서울의대 교수 집단휴진, 환자 생명권 박탈…즉각 철회해야"

한국중증질환연합회 긴급 성명서

(서울=뉴스1) 천선휴 기자 | 2024-06-06 20:19 송고
지난달 2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구 분당서울대병원이 진료를 대기하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4.5.2/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지난달 2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구 분당서울대병원이 진료를 대기하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4.5.2/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서울대 의대 교수들이 오는 17일부터 전면 휴진에 돌입하기로 결의하자 환자단체가 "서울대 비대위의 전면 휴진은 환자의 생명권을 박탈하는 비인도적 결정"이라며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6일 긴급 입장문을 내고 "서울대병원 교수들은 환자들이 적정한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지 잘 알고 있지 않은가. 무기한 집단 휴진을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한국암환자권익협의회, 한국다발골수종환우회, 한국폐암환우회, 한국루게릭연맹회, 한국췌장암환우회, 한국식도암환우회 등 중증질환자 단체 6곳이 모인 연합 단체다.

이들은 "서울대 의대 교수들이 무기한 집단휴진을 결의한 것은 국민 생명보다 의료집단 이기주의를 합리화함으로써 환자들을 내팽개친 무책임한 행태"라며 "법을 어기고 집단행동한 전공의들에 대한 정부 조치를 철회하라는 의대 교수들의 요구는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환자를 버리고 떠난 의사들의 주장은 정통성과 정당성을 잃었다"며 "서울대학교는 의료현장을 떠난 의대 교수들을 즉각 해직하고 양심적인 의사들로 새롭게 교수진을 꾸려야 한다. 그것이 국민 세금으로 운영하는 국립대학교의 마땅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앞서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집단 휴진 여부에 대한 전체 교수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17일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을 모두 멈추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공의들에 내려진 진료유지명령 및 업무개시명령 완전 취소 △정부의 책임 인정 △의료 사태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 조치 시행 등을 요구하고,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기 전까지 무기한 휴진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sssunhu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