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국힘 "국가 안보에 결코 타협 없어…北 도발 단호히 대응"

"9·19 군사합의 효력정지로 北 도발시 즉각 조치"
"나라 위해 희생한 영웅 존경받는 사회 만들겠다"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2024-06-06 10:01 송고
김민전 국민의힘 의원. 2024.5.8/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김민전 국민의힘 의원. 2024.5.8/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국민의힘은 현충일인 6일 "국가 안보에는 결코 타협이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민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으로 지켜낸 평화와 자유임에도, 최근 북한의 도발 위협이 다양한 형태로 계속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조국을 지켜낸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며 국가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 여러분께도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며 "유가족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이어 "영웅들의 숭고한 헌신이 있었기에 오늘날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꽃을 피울 수 있었고 경제 번영을 이룩했으며, 그 토대 위에 우리가 살아가고 있음을 잊지 않겠다"며 "선열들께서 피로써 지켜낸 대한민국을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지켜내는 것이야말로 진정 그 희생과 헌신을 기리는 일이자 우리들의 책무일 것"이라고 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연일 계속되고 있는 북한 김정은 정권의 다양한 형태의 도발 위협에 맞서 이미 북한이 전면파기를 선언한 9.19 군사합의에 대해 우리 정부는 전부 효력 정지를 결정했다"며 "북한의 도발 시 이전보다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해지고, 그동안 제약받아 온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훈련을 하는 등 대비 태세를 더욱 굳건히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대한민국을 위협하는 그 어떤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며, 더욱 굳건한 안보태세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수호하겠다"며 "정부·여당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영웅들이 존경받고 예우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bright@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