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파이브아이즈 "중국의 서방 전현직 군 조종사 영입 경계해야"

중국, 민간회사 탈 쓰고 서방 조종사 영입해 자국 군 훈련시켜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24-06-06 02:36 송고
중국 에어쇼 2021이 열리는 주하이에서 28일(현지시간) 중국 인민해방군(PLA)의 공군 조종사가 JL-10 고등 훈련기를 운용하고 있다. 중국은 에어쇼에서 최신 무인기 기종을 공개할 예정이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금준혁 기자
중국 에어쇼 2021이 열리는 주하이에서 28일(현지시간) 중국 인민해방군(PLA)의 공군 조종사가 JL-10 고등 훈련기를 운용하고 있다. 중국은 에어쇼에서 최신 무인기 기종을 공개할 예정이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금준혁 기자

미국·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등 5개국의 정보 공유 동맹인 파이브 아이즈는 중국이 서방의 전현직 군인들을 영입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경계를 촉구했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국가정보국(DNI) 산하 국가방첩안보센터(NSCS)는 중국이 간접 채용한 서방 전현직 군인들이 중국 인민해방군을 훈련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동맹의 억지 능력이 약화하고 분쟁 위험이 더 커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남아프리카와 중국의 민간 기업을 활용해 자국 공군과 해군 비행사를 훈련하기 위한 서방의 전직 전투기 조종사와 항공기 엔지니어, 이착륙 신호 담당자 등을 고용하고 있다고 NCSC는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민간 회사들은 중국군과의 연계 사실을 숨기고 서방 전현직 군인들에게 헤드헌팅 이메일을 보내며, 엄청난 임금을 제시하며 유혹한다.

NCSC를 비롯한 파이브 아이즈 소속 회원국 기관들은 서방의 전현직 군인들에게 높은 급여나 지나친 아첨을 동반한 스카우트 제안을 경계하고, 이 같은 제안을 받았을 경우 미 연방수사국(FBI)이나 군 수사관에게 보고하라고 촉구했다.
익명을 요구한 NCSC 관리는 이 같은 공지문을 올린 배경으로 "중국이 서방 군인 채용을 방해하는 조치에 적응하고 다른 길을 찾고 있어 정부가 이 같은 경고를 발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익명의 관리는 중국군이 뉴질랜드에서 최소 5명, 영국에서 약 30명의 전직 조종사와 독일 등 동맹 외 다른 국가에서 전직 조종사를 모집했다고 밝혔다.

일례로 대니얼 더건이라는 전직 미국 해병대 조종사는 남아프리카의 한 항공 학교에서 항공기를 항공모함에 착륙시키는 방법을 중국 군 조종사들에게 가르쳤다는 혐의로 호주에서 재판받고 있다.

미국에서 호주로 귀화한 더건은 자금 세탁과 무기 규제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으며 미국은 호주로부터 그의 신병을 넘겨받기를 원하고 있다.


past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