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건희 여사, '어린이 환경·생태교육관' 개관식 참관

탄소중립 시범학교 초등학생 12명과 교육관 둘러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4-06-05 20:11 송고
김건희 여사가 7일 서울 용산어린이정원 내 어린이 환경 생태 교육관 예정지에서 세계적인 영장류학자이자 환경운동가인 제인 구달(Jane Goodall) 박사와 희망을 의미하는 산사나무로 기념 식수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7.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김건희 여사가 7일 서울 용산어린이정원 내 어린이 환경 생태 교육관 예정지에서 세계적인 영장류학자이자 환경운동가인 제인 구달(Jane Goodall) 박사와 희망을 의미하는 산사나무로 기념 식수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7.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는 5일 오후 용산어린이정원에서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지역의 어린이들과 함께 환경부가 주관하는 '어린이 환경·생태교육관' 개관식을 참관했다.

김 여사는 교육관 개관을 축하하는 의미로 지난해 7월 제인 구달 박사의 한국 방문 기념으로 심었던 산사나무에 물을 주고 종이에 꽃씨를 붙인 '친환경 꽃씨 종이비행기'를 날리며 생명의 소중함과 환경의 중요성을 실천하는 염원을 담았다.
이어서 김 여사는 아이들과 함께 교육관 내 마련된 제인 구달 특별관을 방문했다.

김 여사는 제인 구달 박사가 지난해 만남에서 언급했던 "나무가 살아 있어 나뭇잎이 산소를 만들고 그것으로 우리가 호흡하니 나뭇잎에 입을 맞추면 생명이 서로 연결되는 것을 느낄 수 있다"는 말을 아이들과 함께 되새겼다.

김 여사는 또한 아이들이 생명을 보호하는 마음을 키울 수 있도록 반려견 새롬이와 구조된 유기묘가 출산한 아기고양이 3마리를 아이들에게 소개해 줬다.
김 여사는 "유기묘나 유기견을 보호하는 것도 생태계를 보호하는 하나의 방법"이라며 생명의 소중함을 지키는 다양한 방법에 대해 아이들과 이야기 나누었다.

김 여사는 새롬이, 아기 고양이들과 헤어지는 것을 아쉬워하는 아이들을 위해 교육관 관람을 마친 후에도 10여 분 넘게 교육관 앞마당에 머물며 아이들이 새롬이와 고양이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탄소중립 시범학교로 지정된 초등학교의 학생 12명을 비롯해 한화진 환경부 장관,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장 등이 참석했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