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美 B-1B, 7년만에 한반도서 정밀유도폭탄 투하…北 경고장(종합)

한미 연합공중훈련…미 7공군사령관 "한반도 안보는 美 최우선 과제"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24-06-05 17:56 송고 | 2024-06-05 17:58 최종수정
(국방부 제공)
(국방부 제공)
미국 공군의 B-1B '랜서' 전략폭격기가 5일 한반도 상공에 전개해 합동직격탄(JDAM) 투하 훈련을 했다. B-1B가 한반도에서 JDAM을 실사격한 건 약 7년 만이다. 이는 최근 오물풍선과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전파 교란 등으로 도발 양상을 다변화하는 북한을 향한 경고 메시지로 읽힌다.

한미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B-1B가 한반도에 전개한 가운데 한미 연합공중훈련이 실시됐다. 이는 올해 들어 2번째로 시행된 미 전략폭격기 전개 하 한미 연합공중훈련이다. 우리 공군의 F-35A·F-15K·KF-16 전투기와 미국의 B-1B, F-35B·F-16 전투기 등이 참여했다.
미국은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를 계기로 지난 2일 개최된 한미 국방장관회의에서 핵과 재래식을 포함한 모든 범주의 역량을 통해 철통같은 확장억제 공약을 이행하고 확고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할 것을 재확인한 바 있다.

이번 훈련은 한미가 긴밀히 공조한 가운데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을 이행하고 상호운용성과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중점을 두고 시행됐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특히, 이번 훈련에선 지난 2017년 이후 약 7년 만에 B-1B가 우리 공군의 F-15K 호위를 받으면서 JDAM을 투하, 종심표적에 대한 정밀타격능력을 선보였다. 우리 공군의 F-15K도 실사격을 진행했다.
B-1B는 또 한반도 서부지역에서 미 해병 F-35B와 미 공군 F-16 전투기, KC-135 공중급유기, 우리 공군 F-35A, KF-16 전투기와 함께 공대공 훈련에 참여했다.
(국방부 제공)
(국방부 제공)
이런 가운데 B-1B가 공개적으로 한반도 쪽으로 전개된 건 지난 12월 이후 약 반 년 만이다. B-1B는 당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 발사에 대응해 한국, 일본 공중전력과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했다.

미 공군의 3대 전략폭격기 가운데 하나인 B-1B는 마하1.25(시속 1530㎞)의 속도로 비행할 수 있다. 태평양 미국령 괌 기지 이륙 후 2시간 남짓이면 평양 상공에 도달할 수 있단 얘기다.

미군이 현재 운용 중인 B-1B의 경우 핵폭탄 탑재 기능은 제거돼 있지만, B-52 폭격기의 2배에 이르는 60톤 상당의 폭탄을 실을 수 있다.

데이비드 아이버슨 미 7공군사령관 겸 주한미군 부사령관은 "이번 훈련은 연합군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여러 표적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놀라운 능력을 보여준다"라며 "막강한 한미 공군력은 연합군에게 대적할 수 없는 압도적인 비대칭우위를 제공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한반도의 안보는 미국의 최우선 과제이며, 이번 훈련은 동맹에 대한 철통 같은 방어와 지역 안정 유지에 대한 우리의 굳은 의지를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즉각적이고 강력하며 끝까지 응징할 수 있는 태세와 함께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억제·대응하기 위한 굳건한 연합방위태세 능력을 보여줬다"라며 "한미동맹은 앞으로도 미국 전략자산을 정례적 그리고 수시로 전개해 한미 일체형 확장억제 체계를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pej86@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