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NCT 루머'에 급락한 SM…법적 대응 예고에 장초반 2.93%↑[핫종목]

NCT 해찬·쟈니, 성 관련 루머 유포…SM "아티스트 명예훼손"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2024-06-05 09:32 송고
NCT127 쟈니(왼쪽부터), 해찬, 마크가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 앨범 ‘NCT #127 위 아 슈퍼휴먼(WE ARE SUPERHUMAN)’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음악에 맞춰 어깨를 들썩이고 있다. 2019.5.2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NCT127 쟈니(왼쪽부터), 해찬, 마크가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 앨범 ‘NCT #127 위 아 슈퍼휴먼(WE ARE SUPERHUMAN)’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음악에 맞춰 어깨를 들썩이고 있다. 2019.5.2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에스엠(041510)(SM)이 장초반 상승세다. 전날 급락을 부른 엔시티(NCT) 루머에 대응에 나선 결과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5일 오전 9시14분 기준 SM 주가는 전일 대비 2400원(2.93%) 오른 8만 4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장초반 SM의 주가 상승세는 전날 주가 급락을 부른 소속가수 NCT 멤버와 관련된 루머에 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낸 결과로 풀이된다.

SM 측은 전날 오후 팬 커뮤니티 플랫폼 광야 119을 통해 "현재 온라인 상에 쟈니, 해찬의 성매매, 마약 등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자극적인 내용의 루머가 무분별하게 유포 및 재생산되고 있다"며 "이는 아티스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범죄 행위"라고 발표했다.

이어 "당사는 해당 내용과 관련해 이미 다수의 게시물에 대해 충분한 자료를 수집했으며 이러한 범죄 행위를 좌시하지 않고 국적을 불문하고 선처나 합의 없이 관련 행위자들을 법적으로 처벌받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전날 인스타그램, X(구 트위터) 등 SNS를 통해 NCT 멤버인 해찬과 쟈니가 일본에서 성매매 여성과 호텔에서 만나 함께 술을 마시고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하는 폭로 글이 퍼진 바 있다. 김희철도 함께 거론됐다.

이로 인해 전날 SM 주가는 오후 들어 8.18% 급락하며 올해 들어 가장 큰 낙폭을 기록한 바 있다.


Kri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