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경문 감독 복귀에 반기는 옛 제자들…이승엽 감독 "한 수 배우겠다"

NC 강인권 "성장한 모습 보여드릴 것"

(창원=뉴스1) 문대현 기자 | 2024-06-04 17:44 송고
15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기자회견에서 김경문 대한민국 야구대표팀 감독과 이승엽 프리미어12 서울예선 홍보대사가 대회 공인구를 살펴보고 있다. 2019.4.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15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기자회견에서 김경문 대한민국 야구대표팀 감독과 이승엽 프리미어12 서울예선 홍보대사가 대회 공인구를 살펴보고 있다. 2019.4.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경문 감독이 한화 이글스 사령탑으로 부임하자 야구계가 들썩이고 있다. 특히 현역 시절 김 감독으로부터 지도를 받았던 타 구단 감독들이 김 감독을 반기고 있다.

이승엽 두산 베어스 감독은 4일 창원NC파크에서 취재진과 만나 "정말 잘 된 일이다. 어제 문자로 축하드린다는 메시지를 드렸다"며 웃었다.
이 감독과 김 감독의 인연은 각별하다. 이 감독이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했던 1995년 김 감독이 삼성의 배터리 코치로 있었다.

더욱 진한 기억은 2008년에 있다. 2008 베이징 올림픽 때 김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고, 이 감독은 중심타자로 활약했다.

당시 이 감독은 대회 내내 부진해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그러나 김 감독은 끝까지 믿음을 놓지 않으며 기용했고 결국 준결승(일본전)과 결승(쿠바전)에서 천금 같은 홈런포를 만들어냈다. 이때부터 김 감독에게 '믿음의 야구'라는 진한 수식어가 붙었다.
이 감독은 "김 감독님은 정말 카리스마가 있으셨던 것으로 기억한다. 선수들을 한곳으로 모을 수 있는 힘을 갖춘 분"이라며 "뭔가 모를 아우라를 느꼈다. 올림픽 때도 생생히 기억난다. 그때 감독님이 나를 뺄 수도 있었는데 끝까지 믿어주셨다"고 전했다.

이어 "이제 상대 팀의 적장으로 만나게 될 텐데 내가 한 수 가르침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사석에서도 늘 조언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1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2023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시즌 개막전에서 NC 강인권 감독이 모자를 고쳐쓰고 있다. 2023.4.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1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2023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시즌 개막전에서 NC 강인권 감독이 모자를 고쳐쓰고 있다. 2023.4.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날 두산과 경기를 치를 NC 다이노스의 강인권 감독도 김 감독과 인연이 있다. 강 감독이 현역 시절 두산에 있을 때 김 감독이 배터리코치였다. 이후 감독직까지 올랐다.

강 감독이 은퇴한 뒤에는 두산 불펜코치로 김 감독을 보좌했다. NC에서도 강 감독이 배터리코치로서 김 감독을 모셨다.

강 감독은 "다들 김 감독께서 엄할 것 같다고 생각하는 데 따뜻한 마음을 갖고 계신 분"이라며 "선수들에 대한 애정이 있고 따뜻하신 분이다. 겉으로 보이는 모습 외에 사소한 것들을 챙겨주시는 부분들이 늘 인상 깊었다"고 존경심을 표했다.

이어 "아직은 내가 김 감독님에 당연히 못 미친다"고 자세를 낮췄다.

그러나 경기에서는 지지 않고 싶다는 욕심도 드러냈다. NC는 이번 주말 대전으로 이동해 한화와 3연전을 벌인다.

강 감독은 "축하드릴 일이지만 경기에 들어가면 내가 얼마나 성장했는지 분명히 보여드릴 부분이 있을 것"이라며 "김 감독님도 그런 모습을 뿌듯하게 보실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eggod61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