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병력 수급 골머리' 호주, 영연방 외국인 입대 허용하기로

12개월 체류 영주권자 대상…영국·미국·캐나다·뉴질랜드 등

(서울=뉴스1) 김성식 기자 | 2024-06-04 15:54 송고
2017년 7월 호주 북동부 퀸즐랜드에서 호주와 미국의 탈리스만 세이버 합동훈련에 한 호주군 병사가 참여하고 있는 모습<자료사진>. 2017.07.13.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2017년 7월 호주 북동부 퀸즐랜드에서 호주와 미국의 탈리스만 세이버 합동훈련에 한 호주군 병사가 참여하고 있는 모습<자료사진>. 2017.07.13.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병력 부족으로 골머리를 앓던 호주군이 자국에 체류하는 미국 및 영연방 국적의 외국인 입대를 허용하기로 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호주 국방인사부는 4일 성명을 내고 지난 4월 발표한 '2024 국방 전략'의 이 같은 세부 사항을 공개했다.
당시 리처드 말스 호주 국방장관은 병력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입영 대상자를 비시민권자로 확대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날 호주 인사국방부는 △12개월 이상 호주에 거주한 영주권자이면서 △지난 2년간 외국군 복무 기록이 없고 △호주 시민권 취득에 문제가 없는 일부 외국인들에게 입영 문호를 열었다. 

이번 정책의 수혜자는 주로 영연방국 출신 국적자들이다. 오는 7월부터 뉴질랜드 국적자가, 내년 1월부터는 영국·미국·캐나다·태평양 도서국 국적의 영주권자가 군에 지원할 수 있다.
맷 키오 호주 국방인사부 장관은 성명에서 "지난 정부의 장병 모집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혁신이 필요하다"며 "호주 국방군을 성장시키기 위해 과감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호주의 최신 실업률은 4.1%(4월 기준)로 매우 낮은 수준이다. 이로 인해 최근 호주군은 장병 모집에 어려움을 겪었다.


seongs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