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국힘 "전대룰·지도체제·당권-대권 분리, 12일 모두 결론"

"지도체제, 의총서 결론 안나…원외 의견도 들어야"
"전대룰 역선택 방지조항도 논의…결선투표 곧 결론"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이밝음 기자 | 2024-06-04 12:20 송고 | 2024-06-04 12:27 최종수정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여상규 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여상규 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국민의힘이 전대룰과 지도체제, 당권-대권 분리 등 전당대회 관련 당헌·당규 개정 사안을 오는 12일까지 모두 결론짓기로 했다.

여상규 국민의힘 당헌·당규 특별위원장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첫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여 위원장은 현행 '당원 100%' 전대룰과 관련 "국민 의사 반영 비율에 대해 위원들이 각자 의견을 피력했다"며 "여론 반영에 대해선 오늘 이야기가 거의 마무리까지 가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전대룰 중 민심 반영 비율에 관한 논의 진척 여부엔 "그것까지 말씀드릴 수 없다"며 "의견이 갈라지진 않았다"고 말을 아꼈다.

여 위원장은 현행 ‘단일 지도체제’를 변경하는 문제에 대해선 "내일(5일) 오전 9시30분 회의를 계속한다"며 "지도체제 문제는 하루에 끝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끝나지 않을 경우 이번 주 금요일까지 계속 회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 위원장은 지도체제와 관련해 전날 의원총회에서 논의를 제외하자는 의견이 있었다는 질문에는 "결론을 낸 것은 전혀 아니라고 한다. 의총에서 결론이 났어도 당헌·당규를 손질해야하기 때문에 저희 자체적으로 결론을 냈어야 될 일"이라며 "저희는 상관없이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위 위원인 오신환 전 의원 역시 지도체제에 대해 "의원들 의견을 참고하고, 원외 당협위원장들도 의견을 갖고 있다"며 "전반적인 당 주요 구성원을 포함해 다양한 의견을 취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여 위원장은 전대룰에 ‘역선택 방지조항' 삽입과 관련해선 "여론조사 반영 비율을 높일 경우 역선택을 방지할 수 있는 제도도 같이 마련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긍정적 입장을 보였다. 이어 "결선투표제나 당권-대권 분리 같은 것들은 무겁지 않은 주제이기 때문에 하루이틀 논의하면 결론이 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은 "다음주 수요일(12일)까지를 목표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당에서 (특위 활동기간으로) 제시한 의견이 4일부터 12일까지"라며 "회의를 할 날짜는 5일 남았다. 순조롭게 되면 모든 주제에 대한 최종 결론을 (내거나) 손질하거나 할 수 있는 시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 전 의원은 "모든 사안에 대해 제로베이스에서 논의를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pkb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