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건희 여사, 아프리카 정상 배우자들 맞이 '영부인 외교'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배우자 오찬…韓 전통문화 소개
퓨전 국악·한식 함께하며 조화·화합 기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4-06-04 13:51 송고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환영 만찬에 앞서 카를로스 빌라 노바 상투메프린시페 대통령, 마리아 드 파티마 아폰소 빌라 노바 여사를 영접하며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환영 만찬에 앞서 카를로스 빌라 노바 상투메프린시페 대통령, 마리아 드 파티마 아폰소 빌라 노바 여사를 영접하며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는 4일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아프리카 정상들과 함께 청와대 상춘재를 찾아 퓨전 국악 및 한-아프리카 합작 판소리 공연 등을 관람했다. 궁중 떡볶이, 김밥을 비롯한 한식과 할랄 안심 너비아니 등 퓨전 한식을 함께 나누며 한-아프리카의 조화와 화합을 기원했다.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는 김 여사 주재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배우자 오찬 행사'가 진행됐다. 대통령실은 공연과 오찬 메뉴 등 모든 요소에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작은 백자와 한국·아프리카산 꽃으로 장식한 상춘재 오찬장에는 동서양의 현악기가 조화를 이루는 '첼로가야금'의 퓨전국악 연주가 펼쳐졌다. 가장 먼저 연주된 '바다소리'는 바다만을 상상하며 만든 곡으로, 참가국 중 11개국이 대서양 혹은 인도양과 접해있다는 점이 고려된 것이다.

이외에도 조선시대 한양의 저잣거리와 현재의 서울을 상상해 만든 '한양'도 연주됐다.

오찬 후 진행된 본 공연, 한국과 아프리카의 '합작 판소리'에는 국가무형유산 판소리 홍보가 이수자, 민혜성 명창과 카메룬 태생 프랑스인이자 민혜성 명창의 제자인 마포 로르의 소리 협연이 판소리 고법 이수자 고수 최현동과 함께 펼쳐졌다. 이들은 춘향가 중 사랑가, 진도아리랑 등을 공연했고, 일부 대목은 한국어와 프랑스어로 함께 불렀다.
이어 사고로 팔을 잃은 아픔을 이겨낸 의수 화가 석창우 화백이 검정·빨강·초록·노랑·파랑의 범아프리카색을 이용해 여럿이 한 방향으로 자전거를 타는 모습을 크로키로 표현하는 수묵 퍼포먼스 '사이클'을 진행했다. 석 화백은 '한-아프리카 함께하는 미래를 그리다'는 낙관은 공연의 절정이었다.

16개국 정상 배우자를 위한 차담과 오찬은 한국과 아프리카 대륙의 조화를 의미하는 퓨전한식으로 차려졌다.

오찬 전 차담에는 매화차와 두부과자, 야채칩, 계절과일, 쿠키 등이 놓였다.

오찬은 전채부터 수프, 메인 요리, 디저트까지 총 4개 코스로 이뤄졌다. 퓨전한식을 기본으로 할랄과 채식, 락토프리 등 개인적 취향과 선호도를 세심하게 반영했다.

전채 요리는 모둠 냉채로 준비됐다. 오이선을 시작으로 문어강회(채식 파강회)가 이어졌고, 이색밀전병과 수삼말이, 마 채소말이, 두부선과 섭산삼이 소량씩 한 접시에 모여 제공됐다. 기본 찬으로는 더덕나물과 궁중떡볶이, 백김치와 초당 옥수수죽이 놓였다.

메인 요리는 할랄 안심 너비아니 구이와 구운채소, 배추겉절이가 제공됐으며, 생선 요리로는 제주옥돔구이가 준비됐다. 채식을 선호하는 배우자를 위해서는 두부구이와 구운 채소가 제공됐다.

참석자들은 이어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미니 김밥과 더불어 쌈밥, 편수도 즐길 수 있었다. 후식으로는 떡과 한과, 우엉차가 과일과 어우러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 여사가 한국 전통문화를 영부인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공연 및 메뉴까지 수개월 동안 모두 섬세히 챙겼다"고 말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일부 국가를 고려해 상춘재 정면 출입문을 개방, 상춘재 우측 끝에 기도실을 마련하고 기도용 카펫, 시계, 나침반을 별도로 준비했다.

또한 녹지원 야외 공연과 날씨 등을 감안, 전북도무형문화재 선자장 '방화선'의 '듸림선' 부채, 신사임당 초충도 모티브의 손수건도 마련했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