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유한양행, 중앙연구소 부소장에 최영기 전무 영입

합성신약부문장 겸임…베링거인겔하임 등서 근무

(서울=뉴스1) 황진중 기자 | 2024-06-03 11:35 송고
최영기 유한양행 중앙연구소 부소장(합성신약부문장·전무).(유한양행 제공)/뉴스1 © News1
최영기 유한양행 중앙연구소 부소장(합성신약부문장·전무).(유한양행 제공)/뉴스1 © News1

유한양행(000100)은 이달 1일 자로 중앙연구소 부소장 겸 합성신약부문장으로 최영기 전무를 영입했다고 3일 밝혔다.

최영기 전무는 서울대 제약학 석사를 수료하고 오리건 주립대에서 화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2005년 베링거인겔하임에서 저분자 약물 발견 업무를 경험했다. 포마테라퓨틱스에서 화학 기술 활성화 업무의 수석을 담당했다. 또한 아일랜드 소재의 바이오제약사 알케미스에서 발견 연구 디렉터 업무의 임원으로 근무했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여러 글로벌 제약사에서 20년에 가까운 경력을 지낸 최영기 전무의 합류로 유한양행은 다양한 연구개발(R&D)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오는 2026년 창립 100주년을 앞둔 유한양행은 국내 31호 신약이자 향후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성분명 레이저티닙)를 개발했다. 다수의 면역항암제를 비롯한 30여 개 신약 파이프라인을 가동하며 글로벌 신약 개발 중심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j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