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민주 "해병대원 사건에 尹 개입 확실…전국 단위 집회·시위 공세"

7월19일 해병대원 1주기…"시민단체·野 연합 집회"
"군기훈련 중 사망 훈련병, 헬기 후송 거부 따질 것"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한병찬 기자 | 2024-06-03 11:20 송고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023.10.23/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023.10.23/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해병대원 특검법 거부권 행사와 관련해 "특검법의 동력을 이어가기 위해서 전국 단위의 공세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해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해병대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의 직접 개입이 확실해졌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해병대원 특검법의 관철을 위한 전국적 순회 집회를 검토하고 있다"며 "시도당 및 지역위원회 중심의 피켓팅과 1인 시위 추진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음달 19일은 해병대원의 사망 1주기가 되는 날"이라며 "이날에는 시민사회단체 및 다른 야당과 연합해 대규모 집회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최근 군기훈련 도중 숨진 훈련병과 관련해서도 "간호공무원 출신인 훈련병 어머니가 당시 서울로 헬기 후송을 요청했음에도 거부당한 사실에 대해 원 구성 후에 국방위원회를 중심으로 면밀하게 따져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규정을 어긴 과도한 군기훈련뿐만 아니라 어머니의 이런 절절한 요구를 왜 거부했는지, 그것이 훈련병의 사망에 이르게 된 주요한 원인인지 등을 원 구성 후 국방위에서 빨리 다뤄나가겠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themo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