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부활 신호탄 쏜 김주형, PGA 캐나다 오픈 공동 4위…시즌 첫 톱10

마지막 날 6타 줄이며 매킬로이와 동타…매킨타이어 우승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24-06-03 08:05 송고
김주형(22·나이키골프)이 PGA투어 RBC 캐나다 오픈에서 시즌 첫 톱10을 기록했다. © AFP=뉴스1
김주형(22·나이키골프)이 PGA투어 RBC 캐나다 오픈에서 시즌 첫 톱10을 기록했다. © AFP=뉴스1

김주형(22·나이키골프)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RBC 캐나다 오픈(총상금 940만달러)에서 시즌 첫 '톱10'을 기록하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김주형은 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해밀턴의 해밀턴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한 개를 묶어 6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김주형은 세계랭킹 2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함께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

PGA투어 통산 3승을 기록 중인 김주형은 올 시즌 초반 어려움 겪었다. 이 대회 전까지 치른 15개 대회에서 한 번도 톱10에 오르지 못했고, 2월 피닉스 오픈에서 기록한 공동 17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시즌 첫 톱10과 함께 개인 최고 성적을 내며 다음 기회를 기약했다.
전날 5타를 줄였던 김주형은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쾌조의 샷감을 이어갔다.

그는 1번홀(파4)에서 6.4m 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2번홀(파4)에선 좀 더 먼 9.2m 거리 버디 퍼트도 잡아냈다.

이어 정확한 쇼트 게임을 기반으로 3번홀(파4)까지 연속 버디 행진을 이어 갔고, 7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추가해 전반에만 4타를 줄였다.

후반에도 김주형의 상승세는 계속됐다. 그는 후반 첫 홀인 10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았고 12번홀(파4)에서 한 타를 더 줄였다.

14번홀(파4)에선 샷이 흔들리며 이날 경기 유일한 보기를 범했지만,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낚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RBC 캐나다 오픈에서 생애 첫 PGA투어 우승을 차지한 로버트 매킨타이어. © AFP=뉴스1
RBC 캐나다 오픈에서 생애 첫 PGA투어 우승을 차지한 로버트 매킨타이어. © AFP=뉴스1

우승은 로버트 매킨타이어(스코틀랜드)에게 돌아갔다. 매킨타이어는 이날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를 추가, 최종합계 16언더파 264타를 기록해 2위 벤 그리핀(미국·15언더파 265타)을 2타 차로 제쳤다.

매킨타이어는 지난 시즌까지 유러피언투어를 주 무대로 삼았다가 올해부터 PGA투어에서 본격적으로 뛰고 있다. 그는 지난주 PGA 챔피언십 공동 8위에 이어 개인 첫 PGA투어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69만 2000달러(약 23억 4000만원).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